상단여백
HOME 금융 재테크 재테크
"인구 10명중 1명 주식투자한다"얘탁원, 주식 투자자 5060 늘고 2030 줄고
  • 최현지 기자
  • 승인 2019.12.23 22:34
  • 댓글 0

[퍼스트경제=최현지 기자] 인구 10명중 1명은 주식투자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인으로 분류되는 경제활동인구으로 계산하면 5명중 1명꼴이다.

주식투자 고령화 현상도 뚜렷해지면서 50대 이상이 절반 정도를 차지했다. 이에 증시 부진과 청년 실업으로 젊은 층의 신규 유입이 적어 주식 시장의 활력이 떨어진다는 지적도 나온다.

23일 예탁결제원 등에 따르면 지난해 말 현재 12월 결산 상장법인 2216곳의 주식투자자(개인실질 주주 기준·중복주주 제외)는 총 555만6000명으로 주민등록인구(5182만6000명)의 10.7%에 달했다. 비중이 10% 선을 넘어 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08년 말 8.0% 수준에서 꾸준히 올라 2017년 말 9.7%까지 상승했고 지난해 말 10% 선을 넘었다.

인구 고령화처럼 주식투자자도 고령화 현상이 뚜렷했다. 주식투자자가 2008년 말 397만2000명에서 지난해 말 555만6000명으로 10년간 158만4000명(39.9%) 늘어나는 동안 50대 이상의 증가폭이 컸다.

60세 이상 주식투자자는 2008년 말 46만4000명에서 지난해 말 114만3000명으로 무려 146.4%나 늘었다. 50대 주식투자자는 78만7000명에서 142만8000명으로 81.4% 증가했다. 50대 이상이 132만명 늘어 전체 주식투자자 증가분의 82.7%를 차지했다.

같은 기간 30대 주식투자자는 110만6000명에서 104만2000명으로 5.8% 줄어 들면서 전 연령층에서 유일하게 감소했다. 30대 주식투자자는 2017년 말 94만명까지 줄었다가 지난해 말 100만명 선을 회복했다.

20대 주식투자자는 31만3000명에서 31만7000명으로 1.3% 증가에 그쳤고 40대는 122만8000명에서 153만4000명으로 24.8%, 20세 미만은 6만2000명에서 9만3000명으로 48.8% 각각 증가했다. 주식투자자 고령화는 인구 고령화 영향과 더불어 젊은 층이 증시에 그만큼 매력을 느끼지 못하면서 신규 유입이 적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황세운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2000년대 초·중반 강한 주가 상승을 경험한 고령 투자자와 달리 요즘 젊은층은 주식투자에 매력을 느끼지 못하고 높은 청년 실업률로 안정적인 수익 기반도 미약해 적극 참여가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황 연구위원은 또 “고령화는 주식 시장 활력을 떨어트리는 요소 가운데 하나”라면서 “저성장 기조가 고착화하면 주가 상승 속도도 떨어질 수밖에 없으니 국내 기업만으로 저성장 기조에서 벗어나기 어렵다면 해외 기업의 국내 증시 상장 유치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설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최현지 기자  hherli123@naver.com

<저작권자 © 퍼스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