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비즈

전체기사 보기

코로나19發 뉴미디어시장 지각변동 예고

롯데 신세계 등 라이브 커머스시장 출줄이 출사표 네이버 카카오 등 포털 OTT 시장서 자존심 대결 신세계 마인드마크, 제작사 ‘스튜디오329’ 지분 인수 코로나19 불황 타개 위해 뉴미디어 사업 속속 진출

[퍼스트경제=서연옥 기자] 신세계가 최근 라이브 커머스와 OTT 등 뉴미디어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이에 따라 뉴미디어 시장의 패권을 놓고 앞서 진출한 롯데, 네이버 등 선발기업과 치열한 진검승부가 예고되고 있다. 우선 신세계는 최근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는 데 발맞춰 라이브커머스,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등을 아우르는 뉴미디어 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이를 위해 신세계는 계열사를 통해 뉴미디어 분야 전문기업 인수합병(M&A)에 발벗고 나섰다. 앞서 롯데백화점도 라이브 커머스 시장에 사력을 경주하고 있다. 여기에 양대 포털인 네이버와 카카오 등도 영토 확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라이브 커머스시장 선점 경쟁 가속화=신세계는 계열사인 마인드마크는 최근 방송프로그램 제작사인 ‘스튜디오329’의 지분 55.13%를 45억2000만원에 확보했다. 마인드마크는 신세계가 4월 광고 콘텐츠 제작과 미디어커머스 사업을 위해 260억원을 들여 출범시킨 100% 자회사다. △영상, 오디오 기록물 제작·배급업 △인터넷 콘텐츠 사업 △인터넷 콘텐츠 사업 등이 주된 사업이다. 마인드마크가 이번에 지분 인수한 스튜디오329는 유튜브 오리지널 콘텐츠 ‘탑매니지먼트’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