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비즈

전체기사 보기

정유빅4, 코로나19發 '불황터널' 벗어난다

정유 , 1분기 부진 딛고 2분기 실적개선 징후 나타나 코로나 사태 장기화 대비한 사업다각화 준비 한창 유동적인 글로벌 정세·코로나 재확산 등 변수 상존

[퍼스트경제=서연옥 기자] 정유업계에 경기회복의 희망의 빛이 엿보이고 있다. 코로나19 사태로 곤두박질치던 영업실적이 2분기 들어 서서히 살아나는 징후가 나타나기 때문이다. 코로나19 사택지후 줄곧 바닥을 치던 국제유가가 40달러 선까지 회복세를 탄데다 항공수요가 조금씩 살아나는데 힙입어 항공유 수요도 증가하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각 정유사들은 매출이 조금씩 살아나는데다 코로나19 사태이후 눈덩이처럼 불어난 적자가 둔화되는 등 희망의 빛이 보이고 있다는 것이다. 올초 본격화한 코로나19발 불황의 터널 끝이 보인다는 의미다. 하지만 변수는 있다. 여전히 글로벌 정세가 다소 유동적인 데다 코로나19 확산의 불확실성이 상존하는 등 넘어야할 산이 한 둘이 아니다. 이에 따라 각 정유사들은 새로운 변수에 대비하는 등 만반의 채비를 서두르고 있다. 각 정유사들은 이같은 변수에 대비해 친환경 중심의 정유사업을 강화하는 한편 사업다각화를 통한 수익구조의 포트폴리오를 가속화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에 대비하면서 사업다각화를 통해 영토확장 효과도 준비하려는 계산법이다. ◆SK이노베이션 등 정유 빅4 1분기 부진 딛고 2분기 선방=SK이노베이션·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