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동서식품, '맥심 플랜트' 체험공간 오픈

URL복사

커피공정 그대로 옮긴 로스팅 룸, 공정 시각화 조형물 배치

동서식품이 50년 커피사업 노하우를 녹인 맥심 브랜드 체험공간을 오픈했다. 

 

동서식품은 서울 용산구 한남동 이태원로에 '맥심'의 철학과 감성, 전문성을 모두 경험할 수 있는 브랜드체험 공간인 '맥심 플랜트'를 28일 공식 오픈한다고 25일 밝혔다.

 

맥심 플랜트는 총 8개층(지하 4~지상 4층) 연면적 1636m²(495평) 규모다. 이중 지하 2~지상 3층까지 5개 층을 커피 관련 문화공간으로 꾸몄다. 맥심 플랜트 안에서는 공장과 식물이라는 중의적인 의미에 걸맞게 커피 제조설비를 활용한 인테리어와 함께 다양한 식물을 테라스와 창가에 배치했다.

 

건물 곳곳에는 맥심의 제품 제조 공정을 시각화한 브랜드 스토리를 입체적으로 담아내며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맥심플랜트의 핵심 시설은 지하 2층에 위치한 로스팅 룸이다. 방대한 커피 공정의 일부를 그대로 옮겨 놓은 게 특징이다.

 

지하 2층에서는 고객들이 커피에 대한 교육을 듣거나 다양한 커피추출 방식을 체험할 수 있는 커피 아카데미를 운영하게 된다. 지하 1층부터 지상 2층까지는 각각 라이브러리, 카페 및 문화 공간으로 꾸며졌다.

 

동서식품 관계자는 "맥심 플랜트는 지난 50년간 한결같이 좋은 커피를 추구해온 동서식품의 철학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마련한 공간"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