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라이프

전체기사 보기

제약사, 코로나19發 합종연횡 본격화…"치료제 개발, 시간 단축 생명"

대웅제약, 파스퇴르연구소 협력...셑트리온·SK바이오 국립보건연과 ‘맞손’ 제넥신 컨소시엄, 국내 첫 코로나19 백신 임상 신청…카이스트·포스텍 손잡아

[퍼스트경제=최현지 기자] 제약업계에 코로나19 백신 및 치료제를 개발하기 위한 합종연횡이 본격화하고 있다. 특히 경쟁 관계에 있던 기업들끼리도 서로 손을 맞잡는 등 적과의 동침도 잇따르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세에 대응해 백신과 치료제의 개발 기간을 줄이고 시너지 효과를 노리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대웅제약 자회사인 대웅테라퓨틱스는 최근 코로나19 치료제 ‘DWRX2003(성분명 니클로사마이드)’의 동물시험에서 바이러스 감염 개선 효과를 확인했다. 대웅테라퓨틱스와 대웅제약은 지난 4월 한국파스퇴르연구소와 함께 구충제 성분인 니클로사마이드로 코로나19 치료제를 개발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합동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대웅테라퓨틱스 측은 충북대 의대와 공동으로 코로나19에 감염된 페럿 체내에 효능시험을 진행했다. 그 결과 감염 후 4일차부터 대조군 대비 콧물에서의 바이러스 역가가 감소했다. 특히 감염 후 3일차에 실시한 폐 조직 부검 및 바이러스 농도 측정 결과 폐 조직에서 바이러스가 완전히 제거됨을 확인했다. 또한 폐 조직에서 바이러스가 완벽히 제거되면서 염증성 사이토카인 분비가 억제돼 폐 조직 염증예방 효과도 확인했다. 이는 약물의 항바이러스 활성화에 의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