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머니

전체기사 보기

신한은행 "카드전용 키오스크 연내 50개 확대"

[퍼스트경제=김근식 기자] 신한은행은 영업점 카드 업무의 90% 이상 처리 가능한 카드업무 전용 키오스크 ‘스마트 카드업무 키오스크’를 확대 시행한다. 스마트 카드업무 키오스크는 체크카드 신규·재발급, 신용카드 간편신청 등 은행의 카드업무에 특화된 카드 업무 특화 키오스크로 신한은행이 시중은행 처음으로 개발해 현재 난곡 지점과 서소문 지점에서 파일럿으로 운영 중이다. 신한은행은 이 키오스크가 고객에게 빠르고 편리한 비대면 카드 업무를 제공하고 직원에게는 보다 효율적인 업무 환경을 조성하며 디지로그 브랜치와 같은 미래형 디지털 혁신점포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내장된 로봇이 최대 300매의 다양한 카드를 관리하며 고객이 원하는 카드를 즉시 발급할 수 있고 화상상담을 통한 본인인증과 장정맥, 안면(예정) 등을 활용한 생체 인증 시스템을 탑재해 고객 편의성을 높였다. 또 디지털 기기 이용에 도움이 필요한 고객의 불편을 최소화 하기 위해 화상 상담 시스템을 통한 전문 상담원 연결이 가능하고, 고객의 요청시 실시간 원격 지원 기능을 제공하는 등 비대면 셀프 뱅킹의 완성도를 높였다. 신한은행은 28일 김포한강금융센터, 풍무동 지점, 방화역 지점에 스마트 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