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머니

전체기사 보기

시중은행 ‘고금리 상품’ 빛좋은 개살구?

우대조건 따져보니 신용카드 사용 등 전재조건 많아 은행별로 고금리 상품 가입전 선제 조건 꼼꼼히 챙겨야

[퍼스트경제=서연옥 기자]시중은행마다 7~8%에 달하는 고금리 상품이 최근 줄줄이 쏟아지고 있다. 사실상 제로금리 시대를 맞아 소비자에겐 여간 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 없다. 하지만 이들 고금리 상품을 덥썩 물었다간 낭패를 볼 수 있다. 이같이 우후죽순으로 쏟아지는 시중은행 우대금리 상품의 혜택을 보기 위해선 지정된 신용카드를 사용하거나 상품을 구입하는 등 까다로운 전제 조건을 충족해야 하기 때문이다. 가입기간도 짧은데다 금액도 소액에 그쳐 재산증식 효과가 미흡하다는 지적도 있다. 일각에선 이같은 시중은행의 고금리 상품을 향해 빛좋은 개살구라는 말까지 나오고 이유다다. 전문가들 조차 우대금리를 받기위해서는 까다로운 조건을 충족해야 하는 만큼 상품 가입전 조건을 꼼꼼히 살펴봐야한다는 조언하고 있다. ◆이업종 기업과 코어마케팅...상품할인·고금리 유혹=기업은행은 웅진씽크빅과 업무제휴를 통해 적립식 상품 'IBK웅진스마트올통장'을 출시했다. 기업은행은 우대금리를 포함하면 연 최대 7%까지 금리를 제공한다. 하지만 웅진씽크빅은 초등학생을 상대로 상품을 판매하는 학습지 기업이다. 초등학교 자녀가 있지 않으면 기업은행의 고금리 적립식 상품인 'IBK웅진스마트올통장'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