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재테크 재테크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 '진행형'한국감정원, 지난주比 0.08% 올라, 17주 연속 상승
  • 김응석 기자
  • 승인 2019.10.25 10:42
  • 댓글 0

[퍼스트경제=김응석 기자] 정부가 시행을 예고한 민간택지 상한제에도 불구하고 집값 상승이 지속되고 있다.

한국감정원은 24일 이번주 서울 아파트값이 지난주 대비 0.08% 상승했다고 전했다. 지난주(0.07%)보다 다소 오름폭이 커진 것이면서 17주 연속 상승세다.

재건축 단지 매수세는 위축됐다. 정부가 투기를 잡기위해 시행한 부동산 거래 합동조사로 때문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기준금리 인하, 일부 학군 인기지역과 교통호재가 있는 곳을 중심으로 문의가 늘면서 상승폭이 커졌다. 정부가 분양가 상한제를 동별로 '핀셋 지정'하기로 하면서 상한제 적용 지역을 비껴갈 것으로 예상되는 곳에서는 일부 풍선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우려된다.

서울 강남4구 아파트값은 지난주 0.10%에서 0.12%로 오름폭이 확대됐다. 서초구 아파트값이 지난주 0.07%에서 금주 0.12%로 상승폭이 커졌고 송파(0.14%)와 강남구(0.10%)도 지난주보다 0.01∼0.02%포인트 오름폭이 확대됐다. 송파구 잠실 주공5단지 전용면적 76㎡는 19억7천만∼20억2천만원, 잠실 리센츠 전용 84㎡는 18억∼20억원에 매물이 나오고 있다.

최근 한남3구역 시공사 선정이 과열되고 있는 용산구가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0.06% 올랐고 양천구(0.10%)는 목동 신시가지 기존 아파트값이 상승하면서 강남권 다음으로 오름폭이 컸다.성동(0.09%)·광진(0.08%)·마포구(0.07%) 등도 신축 또는 기존 아파트값이 강세를 보이면서 서울 전역에 걸쳐 상승세가 나타났다.

경기도의 아파트값은 지난주 0.04%에서 금주 0.06%로 오름폭이 커졌다. 과천시가 과천 주공1단지의 고분양가 등의 영향으로 지난주 0.58%에서 0.64%로 크게 올랐다. 분당의 아파트값은 0.19%로 지난주(0.20%)보다 상승폭이 소폭 둔화했으나 광명의 아파트값은 지난주 0.19%에서 0.20%로 커졌다.

지방의 아파트값은 0.01% 올라 2017년 8월 셋째주 이후 112주 만에 상승 전환했다. 대전(0.39%), 대구(0.03%) 아파트값이 강세를 보였고 최근 집값이 바닥을 찍은 울산 아파트값이 0.13% 오르는 등 아파트값이 상승했거나 하락폭이 줄어든 곳이 늘었다.

전셋값도 매매와 마찬가지로 오름폭이 커졌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 0.09% 상승한 가운데 송파구의 전셋값이 지난주 0.14%에서 금주 0.24%로 상승폭이 크게 확대됐다. 또 자사고 폐지, 분양가 상한제 시행 등의 영향으로 강남구(0.10%)와 서초구(0.14%), 양천구(0.14%) 등의 전셋값이 강세를 보였다.

김응석 기자  softok1108@naver.com

<저작권자 © 퍼스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