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Biz&CEO Biz&CEO
[이슈]‘대한상의’ 박용만 회장의 쓴소리개인 페이스북 통해 정부와 정치권 향해 불만 쏟아내
  • 김근식 기자
  • 승인 2019.07.04 16:43
  • 댓글 0

[퍼스트경제=김근식 기자]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정부와 정치권을 향해 고강도 쓴소리를 토해냈다. 최근 미중 통상전쟁과 일본의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수출규제 등과 관련해 팔장만 끼고 있는 정부와 정치권을 질책하고 나선 것으로 보인다.

일본의 무역압박이 현실화한 가운데 재계의 수장 역할을 수행하는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쓴소리를 던졌다는 점에서 무게감이 적지 않다는 게 재계의 평가다.

박 회장은 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일본은 치밀하게 정부 부처간 공동작업까지 해가면서 선택한 작전으로 보복해 오는데 우리는 서로 비난하기 바쁘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중국, 미국 모두 보호무역주의로 기울어지며 제조업 제품의 수출이 갈수록 어려워지는데 우리는 여유도 없으면서 하나씩 터질 때마다 대책을 세운다"고 정부와 정치권을 싸잡아 비판했다.

최근 통상 분쟁 및 외교 갈등을 둘러싼 국내 정치권의 공방과 정부의 안일한 대책을 문제 삼은 것이라는 해석에 힘이 실리는 이유다. 박 회장은 4차산업혁명 등으로 급변하는 산엽현장에 대해서도 변화하지 못하는 국내 경제 샹황에 대해서도 강도 높은 비판의 목소리를 내놨다.

박 회장은 "우리는 기반 과학도 모자라는 데다 신산업은 규제의 정글속에 갇히다 보니 일을 시작하고 벌이는 자체가 큰 성취일 정도의 코미디 상황"이라며 규제개혁 관련 법안의 처리 지연 등에 대한 안타까운 심점을 드러냈다.

그는 특히 "가끔 도움이 되는 법도 만들어지지만 그나마 올해는 상반기중 개점 휴업으로 지나갔다. 이 모든 쓰나미의 와중에…"라고 여야 정치권을 동시에 꼬집었다. 박 회장은 "여·야·정 모두 '경제위기'라는 말을 입에 담지 말아줬으면 좋겠다"며 “위기라고 말을 꺼내면 듣는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억장이 무너진다"고 말했다.

박회장은 이어 "이제 제발 정치가 경제를 좀 붙들어 줄 것은 붙들고, 놓아줄 것은 놓아줄 때가 아니냐"며 정치권을 향해 반문하는 말도 남겼다.

한편 박회장은 4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기업인 간담회’ 자리에서 정부당국자를 향해 "개별 규제에 대해 정부에서 일일이 심사해 승인하는 관문심사 방식이 또다른 장벽“이라며 ”여러 부처에 걸친 복합사업 모델도 신속히 결정내리는 방안을 고려해 달라"고 제안했다. 이날 간담회 자리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 등이 참석했다.

김근식 기자  kimtrue100@naver.com

<저작권자 © 퍼스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