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리콜/리뷰 리콜&리뷰 리콜&리뷰
마켓컬리 SSG닷컴, 훈제연어 식중독균 검출소비자원, 새벽배송 제품서 리스테레이균
  • 서연옥 기자
  • 승인 2019.12.26 16:51
  • 댓글 0

[퍼스트경제=서연옥 기자] 마켓컬리와 SSG닷컴에서 공급하는 일부 훈제연어 제품에서 식중독을 유발하는 리스테리아균이 검출됐다.

한국소비자원은 새벽배송과 일반배송을 통해 유통·판매되고 있는 메추리알 장조림, 훈제 연어, 명란젓 등 총 30개 제품을 대상으로 안전성 및 표시 실태를 조사한 결과 일부 제품에서 리스테리아균이 검출됐다고 26일 밝혔다.

식중독균이 검출된 제품은 마켓컬리에서 판매한 ‘연어연구소 참나무 훈제연어’와 SSG닷컴에서 판매한 ‘데일리 냉장 훈제연어’다.

‘연어연구소 참나무 훈제연어’에는 일반 세균 수도 최대 수준(1.9×106CFU/g, CFU/g는 1g당 군집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 세균은 106CFU/g부터 부패가 진행돼 배탈·설사 등을 유발할 수 있다.해당 제품은 마켓컬리 '연어연구소 참나무 훈제연어', SSG닷컴 '데일리 냉장 훈제연어'였다.

리스테리아균으로 불리는 리스테리아 모노사이토제네스는 식중독균이다. 저온이나 산소가 거의 없는 환경에서도 생존할 수 있고 특히 냉장·냉동실에서도 증식이 가능하다. 주요 원인 식품은 햄·소시지·돼지편육·훈제연어·훈제오리·치즈·우유·냉동식품 등이다.

면역 기능이 정상인 건강한 성인은 감염 가능성이 낮지만 임산부·신생아·노인 등 면역력이 취약한 계층은 감염 위험이 높다. 소비자원은 "조사 대상 30개 제품은 가열하지 않고 바로 섭취하는 제품군으로 '식품의 기준 및 규격'에 따라 리스테리아 모노사이토제네스는 검출되지 않아야 한다"고 했다.

소비자원 조사 결과 배송 형태가 위생 수준에 영향을 주지는 않았다. 조사대상 30개 제품 배송형태별 위생지표균 평균값을 비교했더니 일반 세균은 새벽배송 제품에, 대장균군은 일반배송 제품에 더 많이 검출돼 위생 수준에 차이가 있다고 보기 어려웠다.

표시 실태 조사에서는 30개 제품 중 6개 제품(20%)이 '식품유형' '원재료명' 등을 누락하거나 잘못 기재해 '식품등의 표시기준'에 부적합했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관련 업체에 ▲자발적 회수·폐기 및 판매 중지 ▲제조 공정·유통단계의 위생관리 강화 ▲표시사항 개선을 권고했다.

 

서연옥 기자  hj27720@naver.com

<저작권자 © 퍼스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