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리콜/리뷰 리콜&리뷰 리콜&리뷰
‘청와대 국민청원’에 고개숙인 LG전자LG전자, 의류건조기 악취·효율 논란에 ‘10년 무상보증’ 사과
  • 최현정 기자
  • 승인 2019.07.09 17:41
  • 댓글 0

[퍼스트경제=최현정 기자] LG전자가 최근 의류건조기의 콘덴서(응축기) 자동세척 시스템 논란과 관련, 공식 사과하고 10년 무상보증 서비스 등 소비자보호 대책을 내놨다.

LG전자 의류건조기를 둘러싸고 촉발된 악취 및 건조효율 논란이 '청와대 국민청원'으로 확산되자 LG전자가 사실상 고개를 숙인 모양새다.

LG전자는 9일 입장문을 통해 “저희 제품을 사용하는 고객들께 걱정을 끼쳐드린 점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제품을 사용하는 과정에서 느낀 불편에 대해 겸허한 자세로 대안을 마련해 고객들께서 만족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LG전자 측은 또 “수동세척의 경우 주기적으로 콘덴서를 직접 세척‧청소해야 하는 불편함이 크고 형태가 날카로워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기 때문에 자동세척 기능을 채택했다”며 “다만 콘덴서에 일정 수준의 먼지가 있더라도 성능에 영향을 미치는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고객들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자동세척 콘덴서에 대해 제품 구입 후 10년간 무상으로 보증하겠다”면서 “보증기간 내 서비스 엔지니어가 방문해 제품상태를 점검하고 적절한 서비스를 무상으로 제공하겠다”고 덧붙였다.

LG전자는 아울러 보증 기간에 LG전자 서비스에 연락하면 엔지니어가 방문해 제품상태를 점검하고 적절한 서비스도 무상으로 제공하겠다는 입장도 내비쳤다. 앞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LG전자의 일부 의류건조기에서 악취와 건조효율 저하 등의 문제가 있다며 리콜과 보상을 요구하는 글이 올라오자 무려 9000명이 넘는 소비자가 동의했다. 

최현정 기자  yc950109@naver.com

<저작권자 © 퍼스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