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Biz&CEO Biz&CEO
기아차 노사 '2019년 임금협상' 잠정 합의기본급 4만원 인상 및 성과금 지급 등 잠정합의안 마련
  • 김근식 기자
  • 승인 2019.12.11 10:47
  • 댓글 0

[퍼스트경제=김근식 기자] 기아자동차 노사가 2019년 임금협상 잠정 합의안을 이끌어냈다.

기아차 노사는 10일 최준영 대표이사(부사장)와 최종태 신임 노조 지부장 등 노사 교섭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소하리공장에서 열린 16차 본교섭에서 임금협상 잠정 합의안을 마련했다고 11일 밝혔다.

기아차 노사는 6개월 여에 걸친 올해 노사협상에서 무파업으로 잠정합의안를 이끌어냈다. 노사는 지난 6월 13일 상견례 이후 매주 2~3회 교섭을 실시했으나 노조 집행부 임기 만료에 따라 새 노조 집행부 선출 과정이 진행되며 지난 11월 26일 교섭을 재개할 수 있었다.

노사가 교섭 재개 2주일 만에 합의점을 도출한 것은 안팎으로 어려운 경영환경과 4차 산업혁명에 따른 자동차산업의 구조 변화에 대비하기 위해 연내 임금협상을 마무리할 필요가 있다고 노사가 공감한 데 따른 것이다. 잠정합의안 주요 내용은 ▲기본급 4만원(호봉승급 포함) 인상 ▲성과 및 격려금 150% + 320만원(전통시장 상품권 20만원 포함) 등이다.

노사는 완성차 생산라인 근무자의 사기증진을 위해 라인수당을 일부 올리는 데(S급 5000원 인상)에도 합의했으며 사회공헌기금 30억원을 출연하기로 하며 기업의 사회적 역할에도 관심을 기울였다. 노사는 또 자동차산업의 대전환과 산업 생태계 변화에 따른 선제적 대응 필요성을 함께 인식해 ‘고용안정과 미래생존을 위한 미래발전위원회’를 운영키로 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K7 프리미어와 셀토스, 모하비 더 마스터 등 최근 신차들의 성공에 이어 이달부터 시판되는 3세대 K5도 기대가 크다”며 “신차를 적기 공급하고 안정적 품질을 확보하는 데 노사가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기아차 노사 잠정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 투표는 13일 진행한다.

 

김근식 기자  kimtrue100@naver.com

<저작권자 © 퍼스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