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Biz&CEO Biz&CEO
현대중공업, 선박 6척 수주...3400억규모초대형 원유운반선, 중형 컨테이너선 등 확보
  • 김근식 기자
  • 승인 2019.12.26 16:46
  • 댓글 0

[퍼스트경제=김근식 기자] 현대중공업그룹이 초대형원유운반선과 중형컨테이너선 등 선박 6척을 총 3400억원에 수주했다. 현대미포조선은 26일 대만 에버그린과 1800TEU급 컨테이너선 4척, 총 1194억원 규모의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컨테이너선은 길이 172m, 폭 27.4m, 높이 14.3m로 울산 현대미포조선 야드에서 건조돼 2021년부터 순차적으로 인도될 계획이다. 특히 이 선박에는 현대미포조선이 만이에스(MAN-ES), DNV GL 등과 공동으로 개발한 '컨그린' 디자인이 적용돼 운항 효율성 및 경제성을 극대화할 수 있다.

컨그린 디자인은 강화되는 환경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현대미포조선이 지난 2016년부터 개발해온 중형 컨테이너선 디자인으로 선형 및 프로펠러의 최적화 설계를 통해 기존 대비 운항효율을 최대 16% 향상 시킨 것이 특징이다.

이같은 디자인은 또 에너지효율설계지수(EEDI,) 수치도 동종선종 대비 10% 이상 낮아 오는 2025년 발효될 EEDI 3단계 규제에도 대응이 가능하다. 현대중공업그룹의 또 다른 조선 계열사인 현대삼호중공업도 같은 날 공시를 통해 아시아선주로부터 총 2188억원 규모의 초대형원유운반선 2척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현대중공업그룹은 올 들어 지금까지 컨테이너선 22척, 원유운반선 29척, PC선 36척, LNG선 23척, LPG선 17척 등 총 135척, 120억불을 수주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전세계 선박 발주량이 40% 가까이 감소했음에도 불구하고, 가스선, 유조선 컨테이너선 등 135척을 수주했다”고 말했다.

김근식 기자  kimtrue100@naver.com

<저작권자 © 퍼스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