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 재테크 재테크
소비심리 되살아난다한은, 소비자심리지수, 7개월 만에 기준선 넘어
  • 최현지 기자
  • 승인 2019.11.27 11:09
  • 댓글 0

[퍼스트경제=최현지 기자] 이달 소비자심리지수(CCSI)가 7개월 만에 기준선을 넘어섰다. 오랫동안 움추러들었던 소비심리가 서서히 살아나고 있음을 보여주는 지수다.

27일 한국은행의 '11월 소비자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달 CCSI는 100.0로 한 달 전보다 2.3포인트 올랐다. 지난 4월(101.6) 이후 7개월 만에 기준선인 100을 넘었다.

CCSI는 소비자의 체감 경기를 보여준다. 지수가 100보다 높으면 소비자들의 심리가 장기평균(2003∼2018년)보다 낙관적임을 의미한다. CCSI는 지난 5월(97.9)부터 8월(92.5)까지 4개월 연속 떨어졌다가 9월(96.9)에 반등한 뒤 10월(98.6)에 이어 이달까지 3개월 연속 상승했다.

한은은 주가 상승과 미중 무역협상 진전, 국내 경기 반등 기대감 등이 소비자의 체감 경기 상승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CCSI를 구성하는 항목들도 대체로 올랐다. 

가계 재정 상황에 대한 인식을 보여주는 생활형편전망 CSI는 95, 가계수입전망 CSI는 99로 각각 2포인트씩 상승했다. 소비지출전망 CSI는 1포인트 오른 109다. 현재생활형편 CSI는 92로 지난달과 같았다. 소비자들이 경제 상황을 어떻게 보는지를 담은 현재경기판단 CSI는 1포인트 오른 73, 향후경기전망 CSI는 4포인트 상승한 81을 기록했다.

주택가격전망 소비자심리지수(CSI)는 전월보다 5포인트 오른 120으로 작년 9월(128) 이후 가장 높았다. 주택가격전망 CSI는 앞으로 1년 뒤 주택가격이 지금보다 오를 것인지에 관한 지수로 집값이 상승한다고 보는 소비자가 더 많으면 100을 넘게 된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서울 아파트 가격이 오른 영향을 받았고 지난 몇 달간의 추세에 비해 상승 폭이 컸다"고 말했다.

최현지 기자  hherli123@naver.com

<저작권자 © 퍼스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