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Biz&CEO Biz&CEO
구자열 LS회장, 현장경영 위해 일본행구자은 미래혁신단 회장 등도 동행…"신성장동력 준비 가속"
  • 김근식 기자
  • 승인 2019.05.14 23:24
  • 댓글 0

구자열 LS그룹 회장이 13~17일 5일동안 일본을 방문, 현지 주요 고객사 경영진과 만나 사업협력 방안 등을 논의한다고 그룹 측이 14일 밝혔다.

구 회장은 매년 4~5월에 그룹 계열사들의 일본 파트너 업체들을 잇따라 찾아 사업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눠왔다. 이번 출장에는 사촌인 구자은 LS엠트론 회장과 이광우 LS 부회장, 관련 사업 담당 임원 등이 동행했다.

구 회장은 출장 첫날인 지난 13일 LS-니꼬동제련 공동 출자사인 JX금속의 대표이사 및 주요 임원들과 면담하고 제련 분야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협력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또 오는 17일에는 보스턴컨설팅그룹(BCG)의 도쿄사무소를 방문해 세계적인 일본 기업들의 성공적인 사업 포트폴리오 전환 사례 등에 대해 브리핑을 받을 예정이다.

그룹 관계자는 "구 회장이 올해 실행력 강화와 성과 창출을 임직원들에게 강조한 만큼 더욱 활발한 현장경영 행보가 예상된다"면서 "특히 그룹의 미래전략을 준비하는 미래혁신단의 구자은 회장도 참여하며 미래성장동력 준비가 가속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구 회장은 지난해 11월엔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제1회 중국 국제수입박람회’에 참가한 이후 같은 달 미국 전선회사 SPSX의 유럽 권선 생산법인 에식스 발칸 준공식에 참석하는 등 신사업에 대한 기회를 모색한 바 있다. 또 올 2월에는 일본 도쿄 ‘PV EXPO 2019’에, 3월엔 대통령 경제사절단 자격으로 말레이시아에 방문해 해외시장 개척을 위한 현장경영 보폭을 넓히고 있다.

구 회장은 이와 별도로 올해 4월에도 전직 외교관, 경제인, 학자 등 일본 전문가들로 구성된 ‘한일 비전 포럼’에 경제분야 전문가로 참여해 매월 2회 회의를 갖는 등 경색된 한일 관계를 풀기 위한 민간 차원의 소통 채널을 가동 중이다.

 

김근식 기자  kimtrue100@naver.com

<저작권자 © 퍼스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