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Biz&CEO Biz&CEO
SK이노베이션, 美 배터리공장 16.7억달러 투자전기차 베터리 2022년 양산, 폴크스바겐 납품
  • 김근식 기자
  • 승인 2019.03.20 23:24
  • 댓글 0

SK이노베이션이 19일(현지시간) 미국 남동부 조지아주에서 전기자동차 배터리공장 기공식을 갖고 이곳에 16억700만달러를 투자한다.

이번 사업은 글로벌 전기차 시장 최대 격전지 가운데 하나인 미국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 역할을 하게 된다.조지아주 공장은 1,2단계 개발을 통해 오는 2025년까지 연 20GWh 규모의 파우치형 배터리를 생산한다.

현지법인 'SK 배터리 아메리카'를 통해 2단계까지 총 16억7000만 달러를 연도별 분할출자 형태로 투자한다. 이 회사는 장기적으로 자동차 베터리공장에 50억 달러를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단일 투자 건으로서는 조지아주 역사상 가장 투자 규모가 큰 '대형 프로젝트'다. 오는 2022년까지 총 2000명의 인력을 고용할 계획이다.SK이노베이션은 1단계 공사의 일환으로 2021년까지 시운전 및 제품 안정화 및 인증 등을 거쳐 양산에 들어간다.

2단계 완공 이후 확대되는 배터리 물량은 다른 글로벌 자동차업체들이 잠재 고객인 것으로 알려졌다. SK이노베이션은 국내와 중국, 유럽 공장은 물론 조지아주 공장까지 포함해 2022년까지 60GWh의 생산 능력을 갖춘 글로벌 수준의 전기차 배터리 업체로 발돋음한다는 계획이다.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은 "SK이노베이션은 아시아와 유럽 등에서 전기차 배터리공장을 건설 중에 있다"면서 "우리의 배터리를 장착하는 전기차는 친환경적이고 기존 내연기관 자동차보다 더 효율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근식 기자  kimtrue100@naver.com

<저작권자 © 퍼스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