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

전체기사 보기

중국 지방 청년들, 소비시장 차세대 큰손으로 주목

샤오전청년 2억3000만명…1~2선 도시 3배구매력 넉넉…10년 간 중국 소비 주도 전망

[퍼스트경제=서연옥 기자] 중국의 샤오전청년(小鎮青年)이 새로운 핵심 소비층으로 주목받고 있다. 샤오전청년은 지방 중소도시나 현, 농촌에 거주하는 20~30대 청년층을 말한다. 중국이 내륙과 농촌 경제 발전을 추진하면서 중소도시 경제 수준이 높아졌고, 온라인 경제가 발달하면서 대도시 못지않은 소비력을 보여주고 있다. 10일 코트라 중국 광저우무역관에 내놓은 보고서를 보면 2018년 기준 샤오전청년은 2억3000만명으로 나타났다. 대도시인 1~2선 도시 청년은 7000만명으로 샤오전청년에 비교해 3분의 1 수준이다. 샤오전청년 가운데 학생과 회사원이 약 60%를 차지했다. 이들의 월평균 소득은 4000위안(약 68만원)이다. 터우바오 보고서를 보면 2015~2019년 사이 샤오전청년의 전체 국내총생산(GDP)은 20억6000만 위안(약 3500억원)에서 60억 위안(약 1조원)으로 3배 가깝게 늘었다. 5년간 연평균 성장률은 30.7%에 달했다. 2018년 1~2선 도시 거주 청년층 9.4%가 3선 이하 도시로 이주했는데 이 가운데 90허우(1990년 이후 태어난 세대)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3선 이하 도시에 거주하는 청년층 중에서도 90허우 등 젊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