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 재테크 재테크
ABS 발행액 51.7조원...4.7%↑주택금융공사, 지난해 주택저당채권 28조1000억원
  • 최현지 기자
  • 승인 2020.01.20 11:02
  • 댓글 0

[퍼스트경제=최현지 기자] 지난해 한국주택금융공사가 51조7000억원 상당의 자산유동화증권(ABS)을 발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산유동화증권은 부동산, 매출채권, 유가증권, 주택저당채권 및 기타 재산권 등과 같은 기업이나 은행이 보유한 유·무형의 유동화자산을 기초로 발행된 증권을 의마한다.

20일 금융감독원은 작년 ABS 발행액이 한국주택금융공사의 주택저당채권(MBS) 발행 증가 등으로 전년대비 2조3000억원(4.7%) 증가했다고 밝혔다.

MBS는 한국주택금융공사가 주택저당채권을 기초자산으로 해 발행하는 ABS의 한 종류다. ABS발행액은 2017년 57조6000억원에서 2018년 49조4000억원으로 감소했다가 지난해 다시 51조7000억원으로 증가세로 전환했다.

자산보유자별로 보면 한국주택금융공사와 금융회사는 증가했고 일반기업은 감소했다. 한국주택금융공사는 주택저당채권을 기초로 28조1000억원의 MBS를 발행했다.

이는 전년대비 13.3% 증가한 수준이다. 지난해 4분기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신규 공급과 이에 동반한 기존 보금자리론 이용 증대, 변화된 예대율 규제 시행으로 은행의 주금공에 대한 주택담보 개인대출 양도가 증가했다.

은행·여신전문금융사·증권 등 금융회사는 2조4000억원(22.0%) 증가한 13조3000억원의 ABS를 발행했다. 이는 전체의 25.7%를 차지하는 수준이다. 은행은 부실채권(NPL)을 기초로 6000억원(16.2%) 감소한 3조1000억원을 발행했다. ]

여전사는 할부금융채권을 기초로 2조6000억원(52%) 늘어난 7조6000억원을 발행했다. 증권사는 중소기업 발행 회사채를 기초로 한 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P-CBO)을 2조6000억원(18.2%) 늘어난 2조6000억원을 발행했다.

일반기업은 단말기할부대금채권,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등을 기초로 3조4000억원(24.8%) 감소한 10조3000억원의 ABS를 발행했다.지난해 12월 말 기준 ABS 발행잔액은 약 190조8000억원이다.

최현지 기자  hherli123@naver.com

<저작권자 © 퍼스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