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재테크 재테크
아파트값 양극화 갈수록 심화9년 만에 최대치...5분위 배율 6.83
  • 김응석 기자
  • 승인 2020.01.02 12:38
  • 댓글 0

[퍼스트경제=김응석 기자] 최고가 아파트와 최저가 아파트간 가격차가 크게 벌어지는 등 아파트 가격 양극화 현상이 갈수록 심화되고 있다. 전국 고가아파트와 저가아파트의 가격 차이가 9년 만에 최대치로 벌어졌다.

KB국민은행 1월 월간 주택가격 동향 시계열 자료를 공개했다.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전국 아파트 5분위 배율은 6.83을 기록했다. 이는 2011년 1월(6.91) 이후 8년 11개월 만에 가장 높았다.

5분위 배율은 주택을 가격순으로 5등분해 상위 20%(5분위) 평균 가격을 하위 20%(1분위) 평균 가격으로 나눈 값이다. 고가주택과 저가주택 간의 가격 격차를 나타내는 것으로 이 배율이 높을수록 가격 차가 심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지난해 12월 전국의 1분위 아파트 평균 가격은 1억835만원으로 그 전달 평균 가격(1억825만원)보다 10만원 오르는 데 그쳤다.

반면 5분위 고가아파트의 지난달 평균 가격은 7억3957만원으로 11월 평균 가격(7억1996만원)보다 1961만원 상승했다. 이에 따라 전국 아파트 5분위 배율은 지난 11월 6.65에서 12월에 6.83으로 커졌다.

서울은 지난달 5분위 배율이 4.75로 기록됐다. 이는 지난해 10월 수치(4.78)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다. 서울의 지난달 1분위 아파트 가격은 평균 3억7019만원 5분위 고가 아파트 가격은 평균 17억6158만원을 기록했다.

김응석 기자  softok1108@naver.com

<저작권자 © 퍼스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