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재테크 재테크
6억원 이상 고가전세 거래 첫 감소양도세 등 각종 규제로 집주인들 직접 입주
  • 김응석 기자
  • 승인 2019.12.23 22:38
  • 댓글 0

[퍼스트경제=김응석 기자] 6억원을 초과하는 고가 전세의 거래비중이 올들어 처음으로 감소했다.

23일 직방은 올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공개된 주택의 가격대별 전세 거래를 분석한 결과 6억원 초과 고가전세 거래 비중이 전체의 2.7%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이는 지난해 3.1%대비 0.4%포인트 감소한 것이다.

금액대별로는 6억원 초과∼9억원 이하 전세 거래가 전체의 2.1%, 9억원 초과 거래가 0.6%를 차지했다. 이는 지난해 대비 각각 0.3%p, 0.1%p 줄어든 것이다. 정부가 전세 실거래가격을 공개한 2011년 6억원 초과 전세 거래 비중은 0.5%에 불과했다.

이후 2014년 0.11%, 0.16년 2.0%를 기록하는 등 계속해서 증가 추세를 보였으나 올해 들어 처음으로 비중이 감소했다. 지난해 2만4749건이던 6억원 초과 전세거래량은 올해 들어 1만9620건으로 20.7% 줄었다. 고가 전세 거래비중이 감소한 이유는 집값 상승에 대한 불안감과 전세수요의 매매전환이 늘어난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1주택자의 양도소득세 비과세와 장기보유특별공제가 강화되는 등 고가 전세가 많은 서울 지역 신축과 기존 아파트에 집주인들이 직접 입주하는 경우가 늘어난 영향이 컸던 것으로 분석된다.

김응석 기자  softok1108@naver.com

<저작권자 © 퍼스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