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 재테크 재테크
금융위 "DLF 사태 신뢰회복" 강조은성수 위원장 시중 및 지방 은행장 간담회서 지적
  • 최현지 기자
  • 승인 2019.12.12 23:45
  • 댓글 0

[퍼스트경제=최현지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은행권을 향해 파생결합펀드(DLF) 사태로 하락한 신뢰 회복에 힘써야 한다고 강조하고 나섰다.

은 위원장은 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시중·지방은행장 간담회에서 "최근 발생한 DLF 사태로 은행권에 대한 신뢰가 실추됐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는 "은행은 금융소비자 보호와 포용적 금융 확대에도 더욱 힘써야 한다"며 "DLF 사태를 변화와 도약을 위한 전화위복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은 위원장은 또 동산금융 증대, 혁신금융등 은행이 금융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주요 과제들을 제시했다.

그는 "은행은 최근 기술·동산금융의 비중을 확대하고 있지만, 여전히 이자수익 중심의 전통적 영업방식을 고수하고 있다"며 "혁신·창업기업의 성장성을 정확히 평가할 수 있도록 여신심사 모델을 고도화하고 창업·벤처 기업 등 생산적 분야로 자금 공급할 방안을 고민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은 위원장은 "새로운 성장동력 발굴을 통해 은행업의 수익기반을 다각화해야 한다"며 "신시장개척, 소비자 보호, 신상품개발 등 생산적인 경쟁에 역량을 집중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현지 기자  hherli123@naver.com

<저작권자 © 퍼스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