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컨슈머 컨슈머
한국 vs 일본, 中화장품시장 박빙승부올해 1∼10월 시장점유율 각 25.2~25.5% 접전
  • 서연옥 기자
  • 승인 2019.12.12 23:40
  • 댓글 0

[퍼스트경제=서연옥 기자] 한국과 일본 중국화장품시장 패권을 놓고 초박빙 승부를 펼쳐 주목된다.

12일 글로벌 트레이드 아틀라스(GTA) 및 관련업계에 따르면 올들어 10월 말까지 중국의 화장품 수입액은 총 96억7597만달러(11조6000억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1.7% 늘었다.

이같은 속도라면 올해 처음으로 대중국 화장품 수입액이 연간 100억달러를 돌파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2017년(51억3103만달러)엔 50억달러 수출고지를 돌파했다.

국가별로는 일본산이 1년 전보다 34.8%나 급증한 24억6881만달러로 가장 많았으며, 한국산이 14.0% 증가한 24억3369만달러(2조9000억원)로 뒤를 바짝 추격했다. 시장점유율이 각각 25.5%와 25.2%로 초박빙' 승부다. 이어 프랑스(18억547만달러·점유율 18.7%), 미국(9억4085만달러·9.7%), 영국(5억4728만달러·5.7%)이 '톱5'에 이름을 올렸다.

중국 수입화장품 시장은 2015년경 프랑스산이 28.5%의 점유율로 선두를 차지했으나 2016년 한국산이 추월한 뒤 지난해까지 3년 연속 1위 자리를 지켰다. 하지만 올들어 한국산이 주춤하면서 일본산에게 역전을 허용했다.

실제로 수입액 기준 '톱5' 국가중 한국산 수입 증가율(14.0%)만 10%대에 그친 반면 일본(34.8%), 프랑스(39.8%), 미국(43.4%), 영국(61.1%) 등은 모두 최소 30%대 이상 급증했다. 반면 10월에는 한국산 수입액이 2억9971만달러에 달하면서 일본산(2억4793만달러)을 크게 앞서며 다시 1위를 탈환했다.

화장품업계 한 관계자는 "중국의 화장품 시장에서 수입산 비중이 35%에 달하고, 성장세도 가파르다"면서 "특히 젊은 여성이 수입화장품을 선호하고 스킨케어 제품이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만큼 이를 고려한 마케팅 전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서연옥 기자  hj27720@naver.com

<저작권자 © 퍼스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