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리콜/리뷰 리콜&리뷰 리콜&리뷰
액상형 전자담배 편의점서 퇴출CU 등 5대 편의점 상품 발주 중단 이어 판매 중단
  • 서연옥 기자
  • 승인 2019.12.12 23:36
  • 댓글 0

[퍼스트경제=서연옥 기자]시판중인 일부 액상형 전자담배에서 중증 폐질환 유발 의심물질로 지목된 성분이 검출된 가운데 편의점들이 해당 제품을 판매 중단하기로 했다.

CU는 12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유해물질이 검출됐다고 발표한 쥴 팟 딜라이트·쥴 팟 크리스프·KT&G 시드토박·KT&G 시드툰드라 4개 제품에 대해 판매 중지했다.

CU는 올해 10월 정부가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중단을 권고하자 쥴 트로피칼·딜라이트·크리스프와 KT&G의 시드툰드라에 대한 가맹점 공급을 중단한 바 있다. 당시 CU는 매장에 남아있는 재고에 대한 판매는 유지했지만 이번 식약처 발표에 따라 문제의 제품 판매를 금지하기로 결정했다.

CU는 해당 상품을 매대에서 철수하고 점포에 남아있는 재고에 대해서는 빠른 시일내 회수 조치하기로 했다. 이미 10월부터 쥴 트로피칼·딜라이트·크리스프와 KT&G의 시드툰드라 판매를 중단했던 GS25도 이날 문제가 된 KT&G 시드토박에 대한 판매를 추가로 중단했다.

세븐일레븐과 이마트24 등도 이날 식약처에서 유해성분이 검출됐다고 발표한 4개 품목에 대한 판매를 중단했다. 판매 중단하는 액상형 전자담배 중 '비타민E아세테이트'가 함유된 것으로 발표된 '쥴 크리스프'와 '쥴 딜라이트', 'KT&G 시드 토박', 'KT&G 시드툰드라' 등이다.

세븐일레븐과 이마트24는 10월부터 쥴 랩스의 트로피칼·딜라이트·크리스프·KT&G 시드툰드라의 가맹점 공급을 중단한 바 있다.세븐일레븐은 가맹점에 긴급 공문을 보내 해당 상품을 매대에서 철수하도록 하고 업체와 회수 일정을 조율할 계획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국내 유통되는 153개 액상형 전자담배를 대상으로 대마유래성분, 비타민E아세테이트, 디아세틸, 아세토인, 2,3-펜탄디온 등 가향물질 3종을 비롯, 총 7개 성분에 대한 분석 결과 일부 제품에서 비타민E 아세테이트 성분과 폐 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고 보고된 가향물질이 검출됐다고 12일 발표했다.

또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중단 강력 권고 조치를 유지하기로 하고, 비타민E 아세테이트가 첨가된 액상형 전자담배를 제조하거나 수입 유통하지 말라고 업체에 권고했다.

서연옥 기자  hj27720@naver.com

<저작권자 © 퍼스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