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재테크 재테크
“집값상승 기대감에”...김포시, '주택증여' 전국 1위“매도 시기 아니다” 김포 주택증여 급증...전년比 7.9배
  • 김응석 기자
  • 승인 2019.12.11 10:55
  • 댓글 0

[퍼스트경제=김응석 기자] 집값이 오른다는 기대감과 종부세 부담 등으로 주택을 부부나 자식에서 증여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 특히 서울에서 가까운 김포시의 경우 주택 증여가 1년새 8배 가까이 늘어나는 등 전국 1위를 기록했다.

11일 경제만랩이 한국감정원 주택증여 거래량 살펴본 결과 올해 1~10월 경기도 주택 증여 거래량은 2만4529건으로 전년 동기대비 13.31% 증가했다.

특히, 경기도에서도 주택 증여 거래량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김포시’로 나타났다. 지난해 1~10월 김포시의 주택증여거래량은 243건에 불과했지만, 올핸 전년 동기대비 1926건 늘어난 2169건을 기록했다.

수원시는 지난해 1~10월 주택증여 거래량이 1089건이었지만, 올해에는 2485건으로 전년대비 128.19% 상승했다. 안양시도 같은 기간 602건에서 1107건으로 83.89%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올해 초 정부가 다주택자와 고가주택자의 종부세율을 높이고 주택 공시가격도 올려 집값을 잡으려 했다. 하지만 다주택자들은 매매 대신 증여로 세금 부담을 줄이고 ‘버티기’에 들어간 모습이다.

KB부동산에 따르면 올해 1월 경기도의 주택 매수우위지수는 28.7 수준이었지만, 11월에는 51.9으로 상승해 81%나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앞으로 주택 가격이 더 오를 수 있다고 기대하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집을 파느니 자녀에게 물려주자는 분위기가 형성됐다“며 ”수도권의 증여 거래량은 계속해서 늘어나고 매매거래량은 줄어들 수 있다“고 말했다.

김응석 기자  softok1108@naver.com

<저작권자 © 퍼스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