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재테크 재테크
해외건설 수주액 곤두박질중동, 아시아 수주액 감소...6년 만에 최저치 전망
  • 김응석 기자
  • 승인 2019.12.11 10:50
  • 댓글 0

[퍼스트경제=김응석 기자] 올들어 해외건설 수주액이 13년 만에 최저점을 찍는 등 바닥으로 추락하고 있다.

11일 한국수출입은행의 '2019년 하반기 해외건설산업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올들어 11월 말까지 해외건설 수주액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31% 줄어든 180억 달러(21조4000억원)를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중동과 중동 이외 아시아 수주액이 각각 44억 달러(5조2000억원), 106억 달러(12조6000억원)로 1년 전보다 각각 49%, 28% 감소했다. 항목별 조사에선 토목 36억 달러(4조3000억원), 건축 37억 달러(4조4000억원), 플랜트 91억 달러(10조8000억원)를 기록했다. 작년과 비교해 각각 38%, 29%, 36% 줄어든 수치다.

올해 11월까지 9대 건설사의 해외 수주액은 129억6000만 달러(15조4000억원)를 기록했다. 1년 전과 비교해 30% 감소한 것은 물론 2010년대 들어 가장 낮은 수치다. 올해 전체 해외건설 수주액은 230억∼250억 달러(27조4000억∼29조8000억원)로 예상됐다. 이는 2006년(165억 달러·19조6000억원) 이후 13년 만에 최저다.

강정화 선임연구원은 "과거 해외건설 최대 수주지역이었던 중동에서의 수주 부진이 장기화하는 상황"이라며 "중동지역 수주 회복이 급선무"라고 설명했다.

내년 해외건설 수주 환경은 나아질 것이라 예측도 내놨다. 강 연구원은 “유가 안정과 글로벌 인프라 수요 확대 등으로 발주 환경이 좋아지고 국내 건설시장 활성화에 따라 건설사들의 '수주 체력'이 회복될 것”이라 말했다.

그는 이어 "내년 해외건설 수주액은 280억∼300억 달러(33조3000억∼35조7000억원)로 예상한다"며 "수주 경쟁이 치열해 300억 달러를 넘어서기는 힘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응석 기자  softok1108@naver.com

<저작권자 © 퍼스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