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 재테크 재테크
KB금융, 1000억원규모 자사주 소각주주이익 창출 위해 230만3617주 소각...국내 지주사 첫 결정
  • 최현지 기자
  • 승인 2019.12.06 17:28
  • 댓글 0

[퍼스트경제=최현지 기자] KB금융지주가 주주환원 정책의 일환으로 1000억원 규모의 자사주를 소각한다. 국내 금융지주사 가운데 주주 이익을 위해 자사주를 소각하기는 KB금융지주가 처음이다.

KB금융은 6일 이사회를 열고 1000억원 가량의 자사주 230만3617주를 소각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자사주 소각 규모는 총발행주식수의 0.55%이며 소각 예정일은 오는 12일이다.

소각 대상 자사주는 KB금융이 이미 취득해 보유하고 있는 2848만주 중 일부다. KB금융은 지난 2016년 업계 최초로 자사주를 매입한 이래 현재까지 총 4차례에 걸쳐 1조4000억원 규모의 자사주를 매입했다.

KB금융 관계자는 “저금리, 저성장 영업환경에서 은행의 성장성 한계 및 수익성 개선에 대한 투자자들의 우려가 높은 만큼 그 어느 때보다 적극적인 주주환원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지난 9월말 현재 BIS총자본비율이 15% 이상이고 보통주자본비율은 14%를 상회했다”며 “이처럼 금융권 최고 수준의 자본력을 유지하고 있어 배당, 자사주 매입 및 소각 등 한 차원 높은 주주환원 정책을 추진할 수 있었다”고 덧붙혔다.

미국, 호주, 대만 등 글로벌 금융회사들의 경우 자사주 소각이 일반적이이다. 하지만 이번 KB금융지주의 결정은 국내 은행지주회사 가운데 최초다. KB금융이 선진화된 주주환원 정책을 펼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한 것에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실제 지난해 기준 글로벌 금융회사의 평균 주주환원율은 미국이 100% 수준을 상회하고 호주, 대만도 60~70% 수준이다. 반면 국내 은행지주사의 경우 평균 주주환원율은 30%를 밑돌고 있다. 이처럼 낮은 수준의 주주환원은 주식시장에서 한국 은행주들의 투자매력도를 낮추는 요인중 하나다.

KB금융 관계자는 “금융업 영업환경이 좋지 않은 상황이지만 사업포트폴리오 다변화 및 수익성 개선과 리스크 관리에 힘쓰겠다”며 “견고한 자본력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다양한 주주환원 정책을 활용하여 주주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현지 기자  hherli123@naver.com

<저작권자 © 퍼스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