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Biz&CEO Biz&CEO
'최태원의 남자' 3총사 유임…SK 인사 키워드 '안정'김준 SK이노 사장, 박정호 SKT 사장, 장동현 SK 사장 등 잔류
  • 최현정 기자
  • 승인 2019.12.05 17:00
  • 댓글 0

[퍼스트경제=최현정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남자로 불리는 김준 SK이노베이션 박정호 SK텔레콤, 장동현 SK 등 핵심 계열사 CEO 3총사가 나란히 유임됐다. 지난 해까지 이뤄진 인사로 세대교체로 마무리지은 당분간 ‘안정적 리더십’으로 그룹을 이끌어 가려는 최 회장의 의지를 읽을 수 있는 대목이다.

SK그룹은 5일 수펙스추구협의회를 열고 각 관계사 이사회를 통해 결정된 임원인사 및 조직개편 사항을 최종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인사에서 임기 만료를 앞둔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과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장동현 SK 사장의 거취가 관심이었으나 모두 유임됐다. 이들은 모두 최 회장의 신임이 두터운 데다, 업종 내 경쟁사 대비 양호한 실적을 올린 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계열사별로 기존 CEO가 연속성을 갖고 챙겨야 할 이슈가 산적한 것도 이들 3인방의 유임 배경으로 꼽힌다.

SK이노베이션의 경우 LG화학과 배터리 기술 관련 분쟁이 한창이고 SKT는 5G 경쟁이 한창이다. ‘투자형 지주회사’ 체제가 구축된 SK(주)는 신사업 진출 차원에서 벌여 놓은 사업들이 많다. 지난 3년간 최태원 회장보다 나이가 많은 경영진을 경영 일선에서 후퇴시키고 50대 CEO들을 전진 배치하는 세대교체를 마무리하면서, 올해부터는 안정에 무게를 둔 모습이다.

반면 그동안 지주회사나 주력 계열사 CEO들이 겸임해왔던 자리는 신규 CEO 선임을 통해 역할을 나눴다.SK C&C 사장에 박성하 수펙스추구협의회 전략지원팀장이 내정되면서 SK는 장동현 홀딩스 대표와 박성하 C&C 대표의 각자 대표 체제로 전환됐다.

박정호 SKT 사장이 겸임했던 SK브로드밴드 대표 자리는 최진환 ADT캡스 대표가 맡게 됐다. SK이노베이션 계열사인 SK루브리컨츠 사장에는 차규탁 기유사업본부장이 SK머티리얼즈 사장에는 이용욱 SK(주) 홀딩스 투자2센터장이 각각 내정됐다.

장용호 SK머티리얼즈 사장이 SK실트론 사장으로 이동했고, 조정우 SK바이오팜 대표가 대표이사 사장으로, 박찬중 디스커버리 총괄이 디스커버리 대표이사 사장으로 승진했다. 수펙스추구협의회 산하 에너지·화학위원장으로는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이 보임됐고, 커뮤니케이션위원장은 SK 홀딩스 장동현 사장이 신규 보임됐다.

CEO 인사에서는 안정을 택했지만 그룹의 컨트롤타워 역할인 수펙스추구협의회 팀장 및 주요 계열사 부문장급 임원은 큰 교체폭을 보였다. 임원 직급 폐지 이후 이뤄진 첫 인사라 기존 전무, 부사장 승진이 없어지면서 임원 인사 규모는 대폭 줄어든 모양새다. 한편 이날 인사는 신규 임원 선임 108명, 사장 승진 9명 등 총 117명 규모로 단행됐다.

최현정 기자  yc950109@naver.com

<저작권자 © 퍼스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