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 재테크 재테크
보험회사, 주담대 3분기 연속 감소세대출잔액 44조원 전분기45조원보다 1조원 줄어
  • 최현지 기자
  • 승인 2019.12.03 23:53
  • 댓글 0

[퍼스트경제=최현지 기자] 올들어 보험회사의 주택담보대출이 3분기 연속 감소하는 등 약세를 보이고 있다.

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9월말 기준 보험회사의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44조2000억원으로, 6월 말(45조2000억원)보다 1조원 감소했다. 이는 3분기 연속 감소한 금액으로, 지난해 12월 말(46조2000억원)과 비교하면 2조원 줄어든 수준이다.

보험사의 대출채권 잔액은 9월말 현재 229조3000억원으로, 직전 분기 말(227조3000억원)보다 0.9%(2조원) 늘어났다.

주택대출을 포함한 가계대출은 직전 분기보다 7000억원 줄어든 120조4000억원을 기록했다. 이중 보험계약대출은 4000억원(0.7%) 늘어난 64조5000억원이다. 기업대출은 108조3000억원으로, 2조6000억원 증가했다.

보험사의 대출채권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 기준)은 9월말 기준 0.31%로 6월 말보다 0.02%포인트 올랐다. 이중 가계대출 연체율은 6월 말 0.63%에서 9월 말 0.62%로 0.01%포인트 내렸다. 이는 3분기 만에 하락한 것이다.

주택담보대출 연체율(0.41%)이 0.01%포인트, 주담대를 제외한 가계대출(신용·기타대출) 연체율은 1.37%로 전 분기대비 0.04%포인트 떨어졌다.

기업대출 연체율은 0.16%로 전분기(0.11%) 대비 0.05%포인트 상승했다. 부동산프로젝트파이낸싱(PF)대출 연체율은 0.25%로 전분기(0.26) 대비 0.01%포인트 하락했다. 전체 부실채권비율(고정이하여신/총여신)은 0.19%로, 0.08%포인트 떨어졌다.

최현지 기자  hherli123@naver.com

<저작권자 © 퍼스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