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재테크 재테크
한화건설 ‘포레나’ 아파트 브랜드 각광‘포레나 천안 두정' 등 4개 신규 분양단지 흥행몰이
  • 김응석 기자
  • 승인 2019.12.02 23:03
  • 댓글 0

[퍼스트경제=김응석 기자] 한화건설이 신규 런칭한 통합 주거 브랜드 ‘포레나’의 인기가 예사롭지 않다. 지난 8월 포레나 발표 이후 신규 분양한 4개 단지가 연속으로 매진됐기 때문이다.

한화건설이 8월 신규 주거브랜드 ‘포레나’를 선보인 뒤 신규 분양한 단지는 ‘포레나 천안 두정(9월)’, ‘포레나 전주 에코시티(10월)’, ‘도마 e편한세상 포레나(10월)’, ‘포레나 루원시티(11월)’ 4개 단지다.

이중 포레나 천안 두정을 제외한 모든 단지들이 높은 청약경쟁률을 기록하며 1순위에서 마감됐다. 실제로 10월 분양한 포레나 전주 에코시티는 1순위에서 최고 경쟁률 309대 1, 평균 경쟁률 61.64대 1을 기록하며 지역내 최고 청약경쟁률을 기록했다. 계약률도 단기간에 100%를 달성했다.

같은 10월 분양한 도마 e편한세상 포레나 역시 최고 263대 1, 평균 78.1대 1의 경쟁률로 전 주택형이 1순위에서 마감됐다. 일반분양한 1,441세대 대부분이 계약 완료됐으며, 11월25일 진행한 41세대의 부적격 잔여세대 온라인 모집에 수만명의 고객이 몰리는 등 인기다.

이어 11월 분양한 포레나 루원시티도 인천 루원시티를 대표하는 랜드마크 단지로 언급되며 청약 흥행을 이어갔다. 11월21일 진행한 1순위 청약접수 결과 최고 38.76대 1, 평균 20.27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하며 전 주택형이 마감됐다.

12월 9일부터 11일까지 진행되는 정당당첨자 계약에서도 소량의 부적격 잔여세대 외에는 무난히 계약이 완료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가장 눈길을 끈 단지는 지난 9월 1순위 청약에서 0.7대 1의 낮은 경쟁률로 미분양이 예상됐던 포레나 천안 두정이다. 현재 천안은 지역 내 미분양이 많아 HUG(주택도시보증공사)의 미분양 관리지역으로 등록되어 있으며 포레나 천안 두정의 초기 계약률도 높지 않았다.

하지만 포레나 브랜드 런칭 광고가 시작되고 프리미엄 브랜드로 입소문을 타면서 계약률이 급격히 상승, 3개월만에 100% 계약 완료되는 반전을 이뤘다. 포레나의 인기는 기존 분양단지에도 나타나고 있다. 한화건설은 지난 달 입주 예정자들의 요청에 의해 총 8개 단지, 5520세대 규모의 주택 브랜드를 이전 브랜드인 꿈에그린에서 포레나로 변경했다.

한화건설은 포레나 영등포, 포레나 노원, 포레나 광교, 포레나 신진주 등 각 지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 단지가 내년부터 순차 입주할 방침이다. 한화건설은 최근에 입주한 단지들 위주로 포레나 브랜드 사용을 긍정적으로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김응석 기자  softok1108@naver.com

<저작권자 © 퍼스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