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컨슈머 컨슈머
소비자물가 4개월만에 상승 전환11월 0.2% 상승...역대 최장 11개월 연속 1% 밑돌아
  • 서연옥 기자
  • 승인 2019.12.02 22:19
  • 댓글 0

[퍼스트경제=서연옥 기자] 지난달 소비자 물가가 4개월만에 상승세로 돌아섰다. 2일 통계청의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올해 11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4.87로 전년 동월대비 0.2% 상승했다.

소비자물가가 공식적으로 상승세로 돌아선 것은 지난 7월 이후 4개월 만이다. 소비자물가는 8월(0.0%) 보합에 이어 9월(-0.4%)에 사상 첫 마이너스(-)를 기록한 뒤 10월(0.0%)에 다시 보합을 보였다.

이로써 소비자물가는 지난 1월(0.8%) 이후 11개월 연속 1%를 밑돌았다. 이같은 11개월 연속 1% 미만은 지난 1965년 이후 소비자물가 관련 통계 집계 이래 최장 기록이다.

계절 요인이나 일시적 충격에 따른 물가 변동분을 제외하고 장기적인 추세를 파악하기 위해 작성한 '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지수'(근원물가)는 1년 전보다 0.6% 상승하는 데 그쳤다.이는 20년 만에 최저인 지난 9월(0.6%)과 같은 수준이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 근원물가인 '식료품 및 에너지제외지수'는 1년 전보다 0.5% 상승하는 데 그쳤다. 이는 9월과 같은 수준으로, 이전 최저 기록은 1999년 12월 0.1%다. 어류·조개·채소·과실 등 기상 조건에 따라 가격 변동이 큰 50개 품목을 기준으로 산정하는 '신선식품지수'는 1년 전보다 5.3% 하락하며 5개월 연속 하락했다.

체감물가를 파악하기 위해 전체 460개 품목중 구매빈도가 많은 141개 품목을 토대로 작성한 '생활물가지수'의 경우엔 0.2% 상승했다. 소비자물가에 소유주택을 사용하면서 드는 서비스 비용을 추가한 자가주거비포함지수는 1년 전보다 0.1% 상승했다.

품목 성질별로는 농·축·수산물이 작년 동월보다 2.7% 하락했다. 특히 감자(-38.3%)가 2005년 4월(-45.2%) 이후 최대 하락폭을 보였다. 마늘(-23.6%)은 2014년 5월(-25.5%) 이후 5년 6개월 만에 가장 큰 낙폭을 기록했다.

공업제품은 1년 전보다 0.2% 내렸고 전기·수도·가스는 1.5% 상승했다.서비스 물가는 0.7% 상승했다. 특히 외식 등을 포함한 개인서비스 가격이 1.6% 올랐다. 통계청은 지난해 높은 물가 상승률에 따른 기저효과가 이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두원 통계청 물가동향과장은 "지난해 기록적인 폭염으로 11월 농산물 가격이 14.8% 급등한 반면에 올해는 5.8% 하락했다"면서도 "(앞으로) 마이너스 물가만큼은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서연옥 기자  hj27720@naver.com

<저작권자 © 퍼스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