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 재테크 재테크
삼성화재 1000만 고객 돌파국민 5명중 1명꼴 고객확보
  • 최현지 기자
  • 승인 2019.11.27 11:16
  • 댓글 0

[퍼스트경제=최현지 기자] 삼성화재가 27일 보험업계 최초로 보유고객 1000만명을 돌파했다. 삼성화재는 2002년 500만명, 2014년 800만명, 올해 1000만명을 달성하며 꾸준히 고객을 늘려왔다. 국민 5명 중 1명은 삼성화재의 고객인 셈이다.

99년 본격적으로 장기손해보험 시장의 포문을 연 삼성화재는 실손보험, 운전자보험, 통합보험 등 다양한 상품을 보험업계 최초로 개발했다.

이후 임신 실손 특약, 인터넷 완결형 장기보험, 건강 증진형 마이헬스 파트너 등 고객의 건강과 생활에 필요한 혁신적인 보험상품을 꾸준히 선보이고 있다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위해 건강증진 서비스 ‘애니핏’, 당뇨관리 서비스 ‘마이헬스노트’, 삼성화재 ‘애니포인트’ 등 앞선 고객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2002년 '애니카'를 통해 자동차보험의 브랜드 시대를 열었으며, 365일 24시간 긴급출동 서비스도 처음 도입했다. 2009년 인터넷 다이렉트 자동차보험 시장에도 업계 최초로 진출했다.

삼성화재는 고객 권익 보호와 신뢰 제고를 위한 활동도 적극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보험업계 최초로 콜센터를 설립하고 고객패널제도와 고객권익보호위원회 및 소비자보호위원회를 운영하고 있다. 삼성화재는 NCSI, KCSI, KS-SQI 등 국내 주요 고객만족도 평가도 최장기 1위를 달성하는 등 고객에게 신뢰받는 보험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최부규 삼성화재 장기보험지원팀장은 "앞으로도 삼성화재는 '더 나은 삶을 위한 좋은 보험사'라는 비전을 바탕으로 위험 보장이라는 보험의 본질 가치를 넘어 더 나은 고객의 미래를 지원하는 회사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현지 기자  hherli123@naver.com

<저작권자 © 퍼스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