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Biz&CEO Biz&CEO
LS그룹 3세경영 시동구본혁 예스코홀딩스 대표이사 선임
  • 김근식 기자
  • 승인 2019.11.27 11:14
  • 댓글 0

[퍼스트경제=김근식 기자] LS그룹이 본격적으로 3세 경영시대를 맞는다. LS그룹의 구본혁 LS니꼬동제련 부사장이 서울·경기지역의 도시가스 공급업체인 예스코홀딩스대표이사에 올랐다.

구 신임 대표이사는 故 구자명 LS니코동제련 회장의 장남이다. 구 신임 대표이사는 LS그룹 오너가 3세 중 최초로 계열사 최초로 대표이사로 선임됐다.

LS그룹은 26일 이사회를 열고 내년 1월1일자 임원 인사를 확정했다고 27일 밝혔다. 이에 따라 LS전선, LS산전, LS니꼬동제련, LS엠트론 등 주요 계열사 최고경영자(CEO)들은 대부분 유임했다. 아울러 사장 1명, 부사장 2명, 전무 6명, 상무 5명, 신규 이사 13명 등 총 27명에 대해선 승진 임명했다.

LS그룹 측은 "능력이 검증된 주요 계열사 CEO는 전원 유임시켜 조직 안정과 내실을 기하는 한편, 글로벌 사업과 미래 혁신을 강화할 젊은 리더들을 중용해 조직에 활기를 불어넣을 계획"이라며 "안정속 변화를 도모하기 위한 인사를 단행했다"고 인사 배경을 설명했다.

구본혁 신임 대표는 2003년 LS전선에 입사해 ㈜LS 경영기획팀, LS-니꼬동제련 지원본부장, 사업본부장 등을 두루 거쳤다. 회사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시켜 오너 3세 중 처음으로 계열사 대표이사로 선임됐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LS산전은 박용상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했다. 박 신임 사장은 1988년 입사 후 LS산전의 주력인 전력 기기 사업에서 주요 직책을 두루 경험한 전문가로, 회사의 장기 성장을 주도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LS그룹 3세인 구본규 LS엠트론 전무는 부사장, 구동휘 ㈜LS상무는 전무, 구본권 LS니꼬동제련 이사는 상무로 각각 승진했다.

김근식 기자  kimtrue100@naver.com

<저작권자 © 퍼스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