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재테크 재테크
지방 부동산 원정투자 성행10월 서울 거주자, 광주 주택 매입량 688건으로 역대 최대
  • 김응석 기자
  • 승인 2019.11.27 11:03
  • 댓글 0

[퍼스트경제=김응석 기자] 최근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면서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한 부동자금이 부동산 시장에 쏠리는 가운데 서울 사람들의 부동산 원정 투자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이같은 상황에서 서울 거주자들이 광주 주택들을 대거 사들이면서 주택 매입 거래량도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다.

27일 경제만랩이 한국감정원 매입자거주지별 통계 분석 결과, 올해 10월 서울 거주자가 광주 주택 매입량은 688건으로 2006년 한국감정원이 관련 통계를 작성한 뒤 역대 최대 월별 거래량을 기록했다.

또 이같은 수치는 서울 거주자의 광주 주택 매입한 월 평균(105건) 거래량의 6.5배 많은 수준이다. 이중 광주 남구 주택매입에 집중적으로 몰린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거주자들이 광주 주택에 매입한 688건 중에서 광주 남구에 매입한 것은 627건으로 전체의 91%가 광주 남구로 쏠린 것으로 조사됐다. 이처럼 서울 거주자들이 광주 남구의 주택 매입에 나선 것은 남구의 봉선동에 대한 미래가치를 재평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광주 봉선동의 아파트 가격이 주춤했었지만, 봉선동은 광주의 핵심지역이고 명문 학문이 집중해 있어 주거지역으로 선호도가 높은 곳으로 꼽히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80~90년대에 지어진 구축 아파트들이 많아 새 아파트에 대한 기대감도 높고, 장기적으로 봤을 때 가치가 풍부하다고 판단되고 있는 것이다.

실제로 지난 20일에 분양한 광주 모 아파트에서는 1순위 청약접수에만 4만6524명이 몰리며 평균 46.06대 1의 청약경쟁률을 기록하기도 했으며 광주 미분양 주택 수도 지난해 9월 194가구에서 올해 9월 139가구로 28% 줄어들고 있다.

KB부동산에 따르면 11월 광주 아파트의 중위가격은 1억9772만원으로 전년대비 8.79% 상승했다. 이는 5대 광역시 평균(1.95%)보다 높은 비율이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광주의 경우 최근 부동산 규제에 가로막힌 서울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규제가 자유롭다는 장점이 있어 서울 거주자들의 원정 투자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며 그 중에서도 광주의 핵심지역인 남구 봉선동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김응석 기자  softok1108@naver.com

<저작권자 © 퍼스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