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재테크 재테크
서울시, 현대차 GBC 건축 허가2026년 105층짜리 국내 최고층 건물 준공...내년 상반기 착공
  • 김응석 기자
  • 승인 2019.11.26 22:28
  • 댓글 0

[퍼스트경제=김응석 기자] 오는 2026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인근에 국내 최고층인 105층짜리 빌딩이 들어선다. 삼성동 인근에 들어설 현대자동차그룹 신사옥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가 내년 상반기 착공, 2026년 하반기 준공될 예정이기 때문이다.

서울시는 GBC 신축사업의 마지막 쟁점이었던 현대차그룹과 국방부 사이의 협의가 ‘단계적인 작전제한사항 해소’로 합의됨에 따라 26일 건축허가서를 교부했다. 이는 2월 13일 접수 이후 9개월여만이다.

앞서 현대차는 19일 국방부, 서울시 등과 작전제한사항 해소를 위한 최종 이행 합의서를 체결했다. 현대차는 국방부와 합의된 최종 대안에 따른 비용 부담 책임을 지기로 했다. 건축 과정에서 높이가 절반 수준인 260m를 초과하기 전에 대안 이행을 완료하기로 했다.

현대차가 합의사항을 지키지 않으면 서울시가 공사중지를 명할 수 있다는 등의 내용이 건축허가 조건에 포함됐다. 착공까지는 굴토 및 구조심의, 안전관리계획 승인 등의 절차를 밟게 된다.

서울시는 경제 활성화 제고 측면에서 대규모 일자리 창출 등 경제효과가 큰 GBC 사업이 곧 착공될 수 있도록 잔여 절차도 신속히 마무리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이같은 과정에서 작전제한사항 해소를 위한 현대차의 방안도 확정될 예정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후속 인허가 관련 행정 절차에 따라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GBC는 부지 7만4148㎡, 건축면적 3만4503.41㎡, 건폐율 46.53%다. 지하 7∼지상 105층, 연면적 91만3955.78㎡, 용적률 783.72%로 국내 최고층이다.

이 빌딩엔 업무시설, 숙박시설(관광숙박시설), 문화 및 집회시설(공연장, 집회장, 전시장), 관광휴게시설, 판매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높이 569m로 계획된 초고층 타워동의 104층과 105층은 전망대로 쓰이게 된다.

착공예정 시기는 2020년 상반기, 준공예정 시기는 2026년 하반기다.현대차는 투자자를 유치해 GBC를 공동개발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앞서 현대자동차는 지난 2014년 한국전력와 토지 매매계약할 당시 10조5500억원의 대금을 현대차 55%, 현대모비스 25%, 기아차 20% 등의 비율로 나눴다.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은 “삼성동 부지는 미래 가치가 높지만 핵심사업인 자동차 분야에 주력하기 위해 특수목적법인(SPC)를 설립하고 투자자들을 유치해 공동개발 하려는 것”이라며 “수익을 창출해 현대차그룹 핵심사업에 재투입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응석 기자  softok1108@naver.com

<저작권자 © 퍼스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