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 재테크 재테크
9월 가계부채 1570조원 돌파1년새 58조원 늘어나…부채 증가속도 15년내 최저
  • 최현지 기자
  • 승인 2019.11.21 16:53
  • 댓글 0

[퍼스트경제=최현지 기자] 올해 3분기 현재 가계부채가 1년새 60조원 가까이 늘어난 1572조원에 달했다. 이는 15년 1분기만에 가장 낮은 증가 속도다.

2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3분기중 가계신용(잠정)' 통계에 따르면 9월 말 기준 가계신용 잔액은 직전 분기보다 15조9000억원(1.0%) 증가한 1572조7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년 동기대비 58조8000억원(3.9%) 늘어 2004년 2분기(2.7%) 이후 15년 1분기 만에 가장 낮은 증가율을 기록했다는 게 한국은행측 분석이다.

'가계신용'은 은행이나 보험사, 대부업체 등 금융기관에서 받은 대출에 결제 전 카드 사용금액까지 포함한 가계 빚을 뜻한다. 전년 동기 대비 가계신용 증감률은 작년 2분기 7.5%에서 3분기 6.7%, 4분기 5.9%, 올해 1분기 4.9%, 2분기 4.3%로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가계신용 가운데 가계대출(판매신용 제외) 잔액은 1481조6000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13조5000억원 증가했다. 예금은행의 주택담보대출이 늘어난 게 주된 배경이다.

판매신용 잔액은 91조1000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2조4000억원가량 늘었다. 예금은행의 가계대출은 전분기보다 18조7000억원 증가했다. 2분기 13조3000억원 늘어난 것과 비교하면 증가 규모가 더 확대된 셈이다. 주택담보대출이 13조원 늘어났고 기타대출은 5조6000억원 불어났다.

최현지 기자  hherli123@naver.com

<저작권자 © 퍼스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