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Biz&CEO Biz&CEO
LG유플러스, 5G 콘텐츠 개발 2.6조원 투자한현회 부회장 헬로비전 인수 앞두고 중장기 투자계획 발표
  • 최현정 기자
  • 승인 2019.11.18 23:50
  • 댓글 0

[퍼스트경제=최현정 기자] LG유플러스가 통신방송시장 활성화 및 5G 콘텐츠 발굴 등을 위해 2조원 이상을 투입한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CJ헬로 인수를 앞두고 통신방송시장 활성화 및 5G 콘텐츠 발굴, 미디어 플랫폼 기술 개발 등의 분야에 5년간 2조6000억원을 투자한다고 18일 밝혔다.

하 부회장은 이날 서울 용산 사옥에서 열린 주요 경영진과의 정기 회의에서 CJ헬로 인수를 통한 미디어 시장 발전과 5G 생태계 조성 및 차별화 서비스 발굴을 위한 중장기 투자계획을 발표했다.

하 부회장은 투자 계힉 발표 자리에서 “5G 혁신형 콘텐츠 등 콘텐츠 제작과 차세대 유무선 기술개발에 5년간 2조6000억원을 투자해 통신방송 미디어 시장을 지속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하 부회장 “현재 케이블 산업은 성장 정체를 겪으면서 망고도화와 혁신 콘텐츠 발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CJ헬로 인수를 완료한 후 케이블TV 고객에게도 LG유플러스의 혁신 콘텐츠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관련 기술을 확보하자”고 주문했다.

하 부회장은 이어 “특히 5G 대표 서비스인 AR, VR 활성화를 위해 기술 개발과 콘텐츠 발굴을 선도적으로 추진해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LG유플러스는 5년간 2조6000억원을 ▲AR‧VR 등 5G 혁신형 콘텐츠 발굴‧육성 ▲통신방송 융복합 미디어 플랫폼 서비스 및 관련 기술 개발 ▲케이블 서비스 품질 안정화에 초점을 맞춰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LG유플러스가 이날 밝힌 통신방송 콘텐츠 투자 계획은 최근 5년 간 LG유플러스가 관련 분야에 집행한 연 평균 투자액 대비 2배가량 증가한 규모다.

LG유플러스는 CJ헬로 인수 후 8VSB 채널 수 확대, 디지털TV HD급 화질 업그레이드, 5G 콘텐츠 공동 제작 공급 등 케이블 플랫폼 경쟁력 제고를 준비하고 있다. 내년부터는 AR, VR 기반의 실감형 콘텐츠를 모바일뿐 아니라 TV 플랫폼에도 적용해 유선 고객에도 제공할 방침이다.

최현정 기자  yc950109@naver.com

<저작권자 © 퍼스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