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Biz&CEO Biz&CEO
SK, AI 신약개발 '스탠다임' 100억원 투자AI솔루션 개발 ‘스탠다임’ 지분 투자…“SK바이오팜과 시너지”
  • 최현정 기자
  • 승인 2019.11.18 23:39
  • 댓글 0

[퍼스트경제=최현정 기자] SK가 바이오‧제약 부문 경쟁력 강화에 나섰다. SK는 바이오·제약 부문 경쟁력 강화를 위해 인공지능(AI) 신약개발사인 스탠다임에 1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완료했다고 18일 밝혔다.

스탠다임은 지난 2015년 설립된 이후 국내외 유수의 제약사 등과 신약개발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현재 항암, 비알콜성지방간, 파킨슨병 등 분야의 파이프라인(신약 후보물질)을 보유하고 있다.

제약 산업에서 AI는 신약 개발 대상 물질 발굴부터 임상까지 다양한 단계에 적용돼 개발기간 단축과 비용 감소는 물론 개발 성공 확률을 높이는 데 기여하고 있다. 일본제약공업협회에 따르면 AI를 신약개발에 적용할 경우 평균 10년이 걸리던 신약개발 기간은 3~4년으로 최대 70% 감축된다. 평균 1조2200억원이 들던 개발 비용도 절반 수준으로 절감할 수 있다.

AI를 활용한 신약개발 시장규모는 매년 41%씩 성장하고 있지만 아직 독점적 사업자가 등장하지 않은 초기단계 시장이다. 이에 글로벌 제약사들은 인수합병(M&A)이나 자체 조직 구성, 스타트업과의 협업을 통해 AI 경쟁력 확보에 나서고 있다.

스탠다임이 보유한 혁신 기술은 데이터 학습(트레이닝), 후보물질군 생성(제너레이션), 최종 합성 후보 선별(필터링) 등 신약 후보 물질 디자인 과정을 가상환경에서 자동으로 수행하도록 설계된 AI 솔루션이다.

SK(주)는 100% 자회사인 SK바이오팜을 통해 자체 개발한 AI 기반 신약 개발 플랫폼을 운영 중이다. 이번 스탠다임 투자를 통해 기술 역량을 한층 높일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는 평가다. 김진한 스탠다임 대표는 ”SK와의 협업으로 AI기술을 통해 신약개발의 새로운 표준이 되겠다는 스탠다임의 목표를 더 빠르게 이루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SK 관계자는 “AI 신약 개발 기술은 기존 신약개발 사업의 비효율성을 대폭 개선할 수 있는 필수 역량”이라며 “자체 신약개발 역량을 보유하고 있는 스탠다임과 SK그룹간 파트너십을 통해 양사의 AI기술이 글로벌 마켓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최현정 기자  yc950109@naver.com

<저작권자 © 퍼스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