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Biz&CEO Biz&CEO
네이버-소프트뱅크 손잡는다라인‧야후재팬 경영통합…아시아 최대 IT기업 출범
  • 최현정 기자
  • 승인 2019.11.18 17:45
  • 댓글 0

[퍼스트경제=최현정 기자] 네이버의 일본 자회사 라인과 소프트뱅크의 일본 포털업체인 야후 재팬이 경영통합에 나선다. 아시아 최대 IT 공룡기업이 탄생하게 됐다.

네이버는 18일 소프트뱅크와 라인, 야후 재팬 운영사인 Z홀딩스의 경영을 통합하는 합의서를 체결한다. 이번 계약은 연내 체결, 통합 경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네이버는 라인 주식의 70% 이상을 갖고 있고 Z홀딩스의 대주주는 주식의 40%를 보유하고 있는 소프트뱅크다.

경영통합은 네이버와 소프트뱅크가 50대 50 비율로 합작회사를 설립하고 Z홀딩스의 공동 최대 주주가 된다. Z홀딩스는 메신저 플랫폼인 라인, 포털 야후재팬, 커머스 플랫폼 야후쇼핑과 조조, 금융서비스 재팬넷뱅크 등을 산하에 둔다.

라인은 현재 8200만명의 가입자를 두고 있다. 야후 재팬(5000만명)의 이용자를 더하면 1억3200만명에 달한다.

네이버 관계자는 “라인은 핀테크 영역에서 긴밀한 연대를 구축, 캐시리스 시대의 새로운 사용 경험을 제공하고 기술을 바탕으로 한 신규 사업에 진출하며 미래 성장을 위한 시너지를 도모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이에 야후재팬, 금융지주회사 등을 자회사로 두고 있는 Z홀딩스와 경영통합을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이번 경영통합으로 시너지 창출을 통한 미래성장 가능성을 높이며 글로벌​ 플랫폼 사업자와 경쟁할 수 있는 AI 기반의 새로운 기술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미래지향형 핀테크 분야의 성장을 가속화하고 기술을 통한 신규 사업영역 진출 가능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강조했다.

최현정 기자  yc950109@naver.com

<저작권자 © 퍼스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