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재테크 재테크
주택매매 심리, 9.13 대책수준 회귀국토연구원 "금리인하, 유동성 자금으로 시간 지켜봐야"
  • 김응석 기자
  • 승인 2019.11.15 15:49
  • 댓글 0

[퍼스트경제=김응석 기자]분양가 상한제 대책에도 주택매매 소비심리가 9.13 대책 수준으로 유지하는 등 큰 효과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국토연구원 부동산시장연구센터의 '10월 부동산시장 소비자심리조사(10월23∼31일)' 조사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지역 주택매매시장 소비심리지수는 151.0으로 전달 138.6에 비해 12.4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같은 조사 지수는 전국 152개 시·군·구 6680가구, 중개업소 2338곳에 대한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산출된 것이다. 조사 내용에서 0∼200 범위의 값으로 표현된다.

지수가 100을 넘으면 '가격 상승'이나 '거래 증가'를 체감했다는 응답이 반대의 경우보다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현 정부의 가장 강력한 부동산 대책으로 평가되는 9·13 부동산 종합대책이 발표되기 직전인 작년 8월(155.9) 수준에 근접한 수준이다.

민간주택 분양가 상한제 시행 전에는 이 제도가 시장 가격에 큰 영향을 주지 않을 것으로 예측한 것으로 보인다. 정부가 6일 서울 27개 동을 분양가 상한제 대상 지역 발표가 주택시장에 영향을 미쳤는지 이달 지수를 봐야 판가름 날 것으로 보인다.

국토연구원 관계자는 "서울 부동산 매매 심리지수는 올초 계속 반등세"라며 "금리인하 등 시장에 풍부해진 유동성으로 인해 심리가 좋아진 것으로 상한제 시행이 어떤 영향을 줬는지는 좀 더 시간을 두고 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수도권의 매매 심리지수는 133.6으로 전달(125.2)에 비해 8.4포인트 올랐다. 그러나 지방의 매매시장 심리지수는 110.8로 전달(107.7)보다 3.1포인트 상승하는 데 그쳤다. 지방에서는 최근 집값 상승세가 만만찮았던 대전이 144.2를 기록하며 가장 높았다. 부산은 이달 초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되면서 현재 과열 양상을 보였다.

하지만 10월 부동산 매매 심리지수는 전달(106.1)보다 1.7포인트 오른 107.8였다. 전국의 주택 매매 심리지수는 전달 117.1에서 5.9포인트 오른 123.0을 기록했다. 10월 전국 전세 시장 심리지수는 106.0으로 전달 102.6보다 3.4포인트 상승했다. 수도권은 4.8포인트 오른 110.5을, 지방은 1.9포인트 상승한 100.9을 기록했다.

김응석 기자  softok1108@naver.com

<저작권자 © 퍼스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