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 재테크 재테크
외환보유액 9개월만에 최고美달러 약세 영향....10월 4063억달러 기록
  • 최현지 기자
  • 승인 2019.11.05 23:20
  • 댓글 0

[퍼스트경제=최현지 기자]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이 9개월 만에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은 10월 현재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이 4063억2000만달러(471조5343억6000만원)로 전원대비 30억달러(3조4815억원) 늘었다고 5일 밝혔다.

자산 구성별로는 유가증권이 3738억달러(전체의 92.0%)로 전월대비 7억달러 줄었고, 은행 예치금은 216억8000만달러(5.3%)로 36억6000만달러 늘었다.

국제통화기금(IMF) 특별인출권(SDR)이 1000만달러 늘어난 33억7000만달러(0.8%)를 기록했다. IMF 포지션의 경우엔 3000만달러 증가한 26억7000만달러(0.7%)였다. 금은 47억9000만달러(1.2%)로 전월과 동일했다.

미국 달러화가 약세를 보이면서 유로화, 엔화 등 기타통화로 표시된 외화자산의 달러화 환산가치가늘어난 게 외환보유액 증가에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됐다. 외화자산 운용수익이 늘어난 것도 보유액 증가에 영향을 미쳤다.

한국은행은 주요 6개국 통화로 달러화 가치를 평가한 달러화 지수는 지난달 말 97.65로 9월 말 대비 1.5% 떨어져 달러가치가 하락했다고 분석했다.

외환보유액은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1월(4055억1000만달러)까지 3개월 연속 사상 최대 기록을 보였다. 이후 달러화 강세로 기타통화 표시자산의 달러화 환산가치가 줄면서 1월 보유액을 넘어서지 못하다 10월 다시 최고치다.

최현지 기자  hherli123@naver.com

<저작권자 © 퍼스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