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Biz&CEO Biz&CEO
CJ대한통운, 태국 택배시장 출사표태국 현지에 TES기술 접목시킨 물류센터 건설...동남아 첫 해외 거점
  • 김근식 기자
  • 승인 2019.10.30 00:10
  • 댓글 0

[퍼스트경제=김근식 기자] CJ대한통운이 태국 택배시장에 진출한다. CJ대한통운은 28일 태국 방나 지역에서 한국의 최첨단 택배 분류장치를 도입한 중앙물류센터 ‘CJ대한통운 스마트 허브 방나’ 오프닝 세리머니를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날 세리머니 행사에는 정태영 CJ대한통운 택배부문 부사장과 이정림 태국법인 법인장 등 회사 관계자와 함께 태국 이커머스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Lazada, GCJ, TVD 등의 주요 고객사를 비롯한 국내외 인사 200여명이 참석했다.

정태영 부사장은 이날 행사에서 “스마트 허브 방나는 CJ대한통운의 태국 택배 서비스를 한단계 발전시키는 초석이 될 것이다”라며 “CJ대한통운은 향후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태국 대표 택배사업자로 발전해 나갈 것이다”는 포부를 밝혔다.

스마트 허브 방나는 CJ대한통운 택배의 최초 해외 거점이다. 7만1900㎡ 규모의 스마트 허브 방나는 추가 시설투자를 통해 일일 최대 40만개의 택배상품을 분류할 수 있다.

시설 규모는 물론 분류능력 면에서도 태국 내 최고 수준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특히 ‘스마트 허브 방나’에는 정밀화물체적시스템으로 스캔된 정보 값을 기반으로 택배박스를 배송지역별로 자동 분류하는 휠소터를 도입했다.

사람의 눈과 손으로 진행하던 기존의 수동분류작업을 효과적으로 대체하면서 분류시간을 단축하고 효율성을 향상시켰다. 또 스마트 허브 방나는 태국 내 동서남북을 가로지르는 교통 요충지에 위치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은 향후 지역별 분류시스템을 갖춘 서브터미널 확장과 택배기사 증원을 통해 전국 배송망도 확충한다는 계획이다. 내년까지 현재 90여개의 서브 터미널을 120여개까지 늘리고, 택배기사도 2200명까지 늘려 배송역량과 서비스를 강화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택배 배송시스템과 택배기사 전용 스마트폰 업무용 앱, 배송추적 시스템 등 한국형 택배 IT 기술도입을 통해 배송운영체계를 더욱 발전시킬 계획이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태국의 스마트 허브 방나를 기반으로 글로벌 사업을 확장하겠다”며 “택배사업뿐 아니라 계약물류 및 포워딩 등 다양한 물류 사업간 시너지를 창출, 동남아 전역에 원스톱 물류서비스를 제공하겟다”고 말했다.

김근식 기자  kimtrue100@naver.com

<저작권자 © 퍼스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