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재테크 재테크
원베일리, 일반분양 물량 '통매각' 결정조합, 29일 총회에서 95% 찬성률로 안건 통과시켜
  • 김응석 기자
  • 승인 2019.10.29 23:56
  • 댓글 0

[퍼스트경제=김응석 기자] 래미안 원베일리가 결국 일반분양 물량을 통매각하기로 했다. 서울 서초구 신반포3차·경남아파트 재건축(래미안 원베일리) 조합이 일반분양 물량 346가구 통매각 안건을 가결한 것이다.

앞서 정부와 서울시는 분양가 상한제 회피 수단이라며 법적 조치를 예고한 바 있다. 조합측의 이번 결정은 일반분양 물량 통매각을 불허키로한 정부의 방침과 상반돼 충돌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조합측은 29일 서울 서초구 반포동 엔루첸컨벤션에서 개최한 임시총회에서 투표에 참석한 조합원들 95% 이상의 찬성률로 통매각 안건을 통과시켰다. 조합은 또 정관과 관리처분 변경 안건도 가결했다.

아울러 변호사 부동산 중개 서비스로 알려진 트러스트에서 운영하는 임대관리업체 트러스트 스테이에 일반분양 물량을 3.3㎡당 6000만원에 일괄 매각한다는 안건도 이날 통과됐다.

조합은 서초구청에 가결된 정관·관리처분 변경 내용을 신고하고 신고가 받아들여지면 바로 다음 날 입찰자인 트러스트스테이와 계약할 방침이다. 이는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를 적용할 지역이 지정되기 전에 모든 행정절차를 마무리해야 하기 때문이다.

국토부와 서울시는 재개발·재건축 조합의 일반분양분 통매각이 허용되면 사실상 분양가상한제의 회피 수단으로 활용될 수 있어 모든 법적 조치를 통해 이를 저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김응석 기자  softok1108@naver.com

<저작권자 © 퍼스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