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컨슈머 컨슈머
LF, 15년 만에 라푸마 사업 철수
  • 서연옥 기자
  • 승인 2019.10.29 00:07
  • 댓글 0

[퍼스트경제=서연옥 기자] LF가 15년만에 아웃도어 ‘라푸마’ 사업에서 손을 뗀다. 라부파는 2010년대 초반 연매출 2000억원대를 기록한 고매출 효자상품이었지만 최근 불황으로 매출이 신통치 않는 상태다.

28일 LF에 따르면 백화점, 가두점 등 전국 라푸마 매장 81개를 내년 상반기중 문을 닫는다. LF는 이를 위해 유통사, 가맹점주들과 폐점 시기를 논의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LF는 지난 2005년 프랑스 본사로부터 라푸마 판권 계약을 맺고 국내에서 아웃도어 사업을 벌엿다. 지난 2009년에는 사업 확대를 위해 국내 상표권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 2011년에는 라푸마차이나를 출범시키기도 했다.

아웃도어 시장 전성기이던 2012∼2014년 당시 라푸마의 연매출 2500억원에 달했다. 하지만 아웃도어 시장의 거품이 꺼지고 라이프스타일의 다변화가 나타나면서 최근 매출이 1000억원을 밑도는 반토막났다. 실제로 삼성패션연구소에 따르면 국내 아웃도어 시장은 2014년 7조1600억원으로 정점을 찍은 뒤 2017년엔 4조5000억원으로 급감했다.

LF 관계자는 “백화점과 가두점 사업을 내년 순차적으로 정리할 예정”이라며 “라푸마 사업은 접지만 미국 스트리트 브랜드 챔피온 등 다른 브랜드를 강조하는 선택과 집중 전략을 전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연옥 기자  hj27720@naver.com

<저작권자 © 퍼스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