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재테크 재테크
라돈아파트 전국 2만여가구 달해포스코건설, 라돈 검출 1위
  • 김응석 기자
  • 승인 2019.10.21 23:35
  • 댓글 0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퍼스트경제=김응석 기자] 최근 5년간 라돈 물질이 검출된 아파트가 전국적으로 1만9000가구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정동영 의원(민주평화당 대표)이 14개 광역지방자치단체(17개중 경기·충남·제주 미제출)로부터 받은 '아파트 라돈 검출 피해 신고 접수 내역'에 따르면 2015년부터 올해 8월까지 16개 단지 1만8682가구에서 라돈이 확인됐다.

이들 라돈 아파트는 대부분 입주민들이 도기·타일 등 건축자재의 라돈 방사능을 측정해 해당 지자체에 신고한 경우다. 지역별로는 부산 4800가구 ▲세종 3792가구 ▲서울 3161가구 ▲경북 2487가구 ▲충북 2486가구 ▲경남 883가구 ▲전북 702가구 ▲강원 353가구 ▲전남 18가구 순이다.

건설사별 검출 주택 수는 포스코건설(5개 단지·5164가구)가 가장 많았다, 다음은 부영주택(4개 단지·4800가구), 한신공영(2개 단지·1439가구)등이 뒤따랐다. 금성백조, 두산건설, 라인건설, 삼성물산, 중흥건설, 태영건설, 하랑종합건설, 한라건설 등은 각 1개 아파트 단지에서 라돈 검출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이중 서울시 노원구 녹천역 두산위브아파트, 전주 에코 포스코 더샵2차 아파트는 신고 후 아예 라돈이 검출된 건축자재를 모두 교체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동영 의원에 따르면 정부는 올해초 '건축자재 라돈 관리 필요성 및 규제방안 검토에 관한 연구용역 착수 보고회'를 가진 뒤 지금까지 9번의 회의를 거쳤으나 라돈 방출 건축자재에 대한 관리방안을 확정짓지 못한 실정이다.

김응석 기자  softok1108@naver.com

<저작권자 © 퍼스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