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Biz&CEO Biz&CEO
SK텔레콤, 20개국 5G 로밍서비스세계 최초 5G 로밍 스위스서 ‘5G SA 로밍 개발 원년’ 선포
  • 최현정 기자
  • 승인 2019.10.16 22:40
  • 댓글 0

[퍼스트경제=최현정 기자] SK텔레콤이 내년 5G 로밍서비스를 20개국 이상 확대키로 하는 등 ‘5G SA’ 로밍서비스 개발 원년을 선포하고 나섰다. SK텔레콤은 또 커버리지와 로밍 품질을 높여 5G 로밍 선도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는 포부도 피력했다.

SK텔레콤은 15일(현지시간) 스위스 취리히 스위스콤 사옥에서 간담회를 갖고 5G 로밍서비스를 20개국으로 확대 적용하는 내용의 ‘2020년 5G 로밍 계획’을 공식 발표했다.

김남호 SK텔레콤 로밍사업팀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현재 스위스에서만 이용 가능한 5G 로밍 서비스를 연내 4개국으로 확대할 것”이라며 “내년에는 미국과 중국, 일본을 포함해 20개국 이상으로 커버리지를 넓힐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 로밍사업팀장은 이어 “더 넓은 커버리지 확장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고품질의 5G 서비스 제공하는 이통사를 선별해 로밍 국가를 확대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지난해 12월부터 5G 로밍 파트너사를 물색하기 시작한 SK텔레콤은 해외 5G 통신망 구축 현황, 단말과 5G 주파수·장비 호환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첫 5G 로밍 파트너로 스위스콤을 선정한 바 있다.

양사는 지난 7월 5G 로밍 서비스를 시작했다. SK텔레콤은 5G 로밍 품질 향상을 위해 해외 이통사와 진행하고 있는 현지 품질 테스트, 최적화 작업 현황도 공개했다. 고객이 가장 많이 방문하는 10개국에 주기적으로 엔지니어를 파견해 5G 로밍 품질을 직접 테스트하고 다른 국가의 이통사들과도 로밍 관련 협의도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SK텔레콤은 내년을 ‘5G SA 로밍 개발의 원년’으로 선포하고 5G SA 로밍 도입을 위한 기술 준비에 들어가기로 했다. 5G SA 로밍은 5G 시스템과 LTE 시스템을 일부 공유하는 ‘NSA(5G-LTE 복합 규격)’ 방식과 달리 네트워크 구축 및 세부 기술을 도입하는데 많은 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SK텔레콤은 선제적으로 기술 개발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SK텔레콤은 연말까지 스위스를 방문하는 고객에게 5G 로밍 서비스를 일반 로밍 요금으로 제공하는 프로모션을 진행하는 한편 해외 방문객의 이용패턴을 분석, 내년까지 신규 5G 로밍 요금제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한명진 SK텔레콤 MNO사업지원그룹장은 “세계 최초 5G 로밍 상용화 및 커버리지 확대를 통해 고객들이 해외에서도 고품질의 5G 로밍 서비스를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현정 기자  yc950109@naver.com

<저작권자 © 퍼스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