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Biz&CEO Biz&CEO
SK케미칼, 유럽 친환경 신소재·자동차시장 공략EU 횐경규제 강화로 리사이클 플라스틱 인기
  • 김근식 기자
  • 승인 2019.10.15 23:09
  • 댓글 0

[퍼스트경제=김근식 기자] SK케미칼이 친환경 신소재와 자동차 소재로 유럽시장을 공략한다.

SK케미칼은 23일까지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플라스틱 전시회 'K2019'에 참가해 '패키징 소재'와 '엔지니어링플라스틱' 등 다양한 소재를 선보인다고 15일 밝혔다.

패키징 공간에서는 리사이클 소재와 원료로 생산한 고투명 플라스틱 소재를 전시한다. 특히 고투명 신소재 에코트리아)를 이번 전시회에서 최초로 선보인다.

에코트리아는 기존 리사이클 페트 소재들의 컬러와 투명도 저하 문제를 해결해 화장품용기, 식품용기, 열수축 필름 등의 분야에서 관심이 많다. SK케미칼의 대표 소재 고투명 에코젠도 새로운 그레이드인 에코젠 클라로2와 에코젠 HF 3로 선보인다.

엔지니어링플라스틱 공간은 SK케미칼이 생산 중인 차량 경량화, 전자용 고내열 소재를 집중 소개한다. 무염소 소재로 차량 램프안개 문제를 해결한 에코트란),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카에 경량 케이블 소재로 적용된 스카이퓨라 등이다.

가죽의 질감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재활용이 가능해 자동차 시트 등에 가죽 대신 적용 가능한 내구성 강화 탄성 소재 스카이펠도 소개한다.

김현석 SK케미칼 그린케미칼 사업본부장은 "EU시장의 규제 강화로 리사이클 플라스틱 소재와 엔지니어링플라스틱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며 "친환경성과 고내열성, 내화학성을 동시에 충족하는 첨단 신소재를 앞세워 현지시장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근식 기자  kimtrue100@naver.com

<저작권자 © 퍼스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