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Biz&CEO Biz&CEO
김승연 “끝없는 도전...대체 불가 기업” 강조한화 67주년 창립 기념사서 도전·상생·안전 3대 키워드 강조
  • 김근식 기자
  • 승인 2019.10.10 23:58
  • 댓글 0

[퍼스트경제=김근식 기자]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은 그룹 창립 67주년을 맞아서 “끝없는 도전이 대체불가한 기업으로서 한화의 내일을 열 것”이라며 ‘도전자 정신’을 주문해 주목된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은 10일 창립 기념사를 통해 “기존의 산업 생태계를 파괴하는 혁신적인 도전자들이 속속 등장, 디지털 문명을 선도하는 비범한 발상과 기술력으로 글로벌 시장의 성공 기준을 새롭게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이어 “한화도 67년전 누구도 가지 않은 길 위에서 혁명적인 미래에 도전했다”며 “화약 국산화를 시작으로 각 사업 분야에서 이뤄온 도전의 역사가 국가 경제의 기틀이 됐고 모두의 자부심으로 이어졌다”고 평가했다. 김 회장은 “새시대로 나아갈 발상과 인식의 전환이 절실하다”며 “세상에 첫 걸음을 내디뎠던 초심으로 도전하고 혁신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김 회장은 “뜨거운 새벽 정신으로 신사업 기회를 발굴하고, 시장을 개척하고, 인재를 확보하고, 사업간 시너지를 높여야 한다”고 언급한 뒤 “세상에 없던 제품과 기술·가치 창조를 위한 끝없는 도전으로 대체 불가한 기업, 한화의 내일을 열자”고 당부했다.

김 회장은 직원들에게 ‘경쟁과 승리를 넘어선 상생과 동반’을 화두로 삼으며 사회 전 분야에 기여하는 소명감을 가져달라고 주문도 잊지 않았다.

그는 “한화의 존재 이유와 이윤 추구 방식에 대한 인식이 달라져야 한다. 소비자와 고객, 협력업체는 (한화의) 수익 기반이 아닌 생존 기반”이라며 “이같은 경영철학을 바탕으로 내일을 위한 투자와 고용 계획을 차질 없이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또 “아무리 수익성이 높아도 안전을 확보할 수 없는 사업이라면 영위할 이유가 없다”며 ‘안전 제일주의’도 강조했다. 그는 “안전경영은 업종을 불문하고 전 사업장에서 최우선적으로 지켜야 할 철칙”이라며 “안전 만큼은 단 1%의 실수도 용납될 수 없다”고 했다.

김 회장은 ‘흙은 강을 흐리게 할 순 있지만 바다를 흐리게 할 순 없고 바람은 나무를 뽑을 순 있지만 산을 뽑을 수 없다’는 말을 인용하며 “눈앞의 단기 실적에 일희일비하기보다는 변화의 새시대를 준비하며 더 큰 도약을 펼쳐 나가자”고 덧붙였다.

김근식 기자  kimtrue100@naver.com

<저작권자 © 퍼스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