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Biz&CEO Biz&CEO
[이슈]SK이노베이션, LG화학 특허소송 '엄중대응”LG측 미 법원에 SK이노 등 2개사 ‘특허침해’ 추가 제소
  • 최현정 기자
  • 승인 2019.09.27 18:19
  • 댓글 0

[퍼스트경제=최현정 기자] SK이노베이션이 LG화학과의 계속되는 소송 분쟁에 대해 엄중히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피력해 주목된다.

SK이노베이션은 27일 LG화학의 미국법원 추가 소송직후 입장문을 내고 “SK이노베이션은 소송에 명확하고 정정당당하게 대응하고 있다”며 “내용을 분석해 법적인 절차에 따라 엄중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LG화학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미국 ITC와 델라웨어주 연방법원에 SK이노베이션과 SK이노베이션의 전지사업 미국법인을 특허 침해로 제소했다고 발표했다.

LG화학 관계자는 “미국에서 판매중인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가 탑재된 차량을 분석한 결과 자사의 2차전지 핵심 소재인 SRS® 미국특허 3건, 양극재 미국특허 2건 등 총 5건을 심각하게 침해해 부당 이득을 챙기고 있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 특허들은 ‘원천특허’에 해당해 사실상 회피 설계 자체가 불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앞서 LG화학은 지난 4월 SK이노베이션이 배터리 핵심 인력을 빼가 영업 비밀을 침해했다며 ITC와 델라웨어 지방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SK이노베이션은 6월 LG화학을 상대로 하는 명예훼손에 따른 손해배상 청구 소송으로 대응한 데 이어 이달 초 특허침해 소송을 미 ITC와 연방법원에 제출했다.

또 지난 16일엔 LG화학 신학철 부회장과 SK이노베이션 김준 총괄사장이 회동을 했으나 입장차를 확인하는 데 그쳤다. 양사 최고경영자 긴급회동 이튿날인 17일에는 LG화학이 지난 5월 SK이노베이션을 산업기술 유출 방지 보호법 위반 혐의 등으로 경찰에 형사 고소한 데 따른 경찰의 압수수색이 두차례 걸쳐 진행됐다.

최현정 기자  yc950109@naver.com

<저작권자 © 퍼스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