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Biz&CEO Biz&CEO
[이슈+]LGD, 2021년 OLED 200만대 공급오창호 부사장, “中 신기술‧신제품 성장 잠재력 커”
  • 최현정 기자
  • 승인 2019.09.19 23:26
  • 댓글 0

[퍼스트경제=최현정 기자] LG디스플레이가 세계 최대 TV시장으로 꼽히는 중국에서 대형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패널 판매량을 확대하하기로 했다. LG디스플레이는 이를 위해 올해 30만대에서 2021년 200만대 수준까지 끌어올리겠다는 청사진도 내놨다.

LG디스플레이는 19일 중국 베이징 798예술구에 위치한 미파크에서 ‘OLED 빅뱅 미디어데이’를 개최하고 이같이 밝혔다.

오창호 LG디스플레이 TV사업부장(부사장)은 이날 “광저우 8.5세대 OLED 공장이 본격 가동함에 따라 중국 OLED 시대가 본격적으로 도래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오 TV사업부장은 또 “중국은 신기술과 신제품에 대한 수용도가 높아 세계에서 가장 성장 잠재력이 큰 만큼 반드시 중국 TV시장에서 OLED 대세화 이룰 것”이라고 덧붙였다.

안승모 중국 프로모션 디비젼 상무는 LG디스플레이 OLED 사업전략 발표 세션에서 “올해 30만대 정도 예상되는 중국 대형 OLED 패널 시장을 2020년 100만대, 2021년에는 200만대로 끌어올리겠다”고 목표를 밝혔다.

오 부사장과 안 상무는 이날 OLED의 가치와 미래 비전에 대한 공감을 바탕으로 중국 OLED시장 확대 공략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특히 LG디스플레이는 이날 별도의 전시존을 마련해 자사 4K 해상도의 OLED TV와 경쟁사 퀀텀닷 백라이트 8K LCD TV를 나란히 비교 시연하는 등 최근 과열되고 있는 품질 경쟁을 중국에서도 이어갔다.

이와 함께 OLED TV 주력 제품들과 함께 자사 55인치 투명 OLED를 비롯해 65인치 월페이퍼 OLED 등 차별화 제품들도 선보였다.

중국 TV 시장은 단일국가로는 세계에서 그 규모가 가장 크고 첨단 기술 수용도도 높은 지역으로 분류된다. 시장조사기관인 IHS에 따르면 2018년 글로벌 OLED TV 시장에서 중국의 점유율은 6.5%다. 하지만 오는 2022년에는 이보다 2배 이상 높은 14%를 기대하고 있다.

이에 회사 측은 중국 시장이 OLED TV시장 확대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번 OLED 빅뱅 프로모션은 ‘중국 OLED 대세화’ 전략의 일환인 셈이다. 이를 위해 LG디스플레이는 올해 상반기에만 중국 무한, 충칭 등 15개 도시를 대상으로 1차 OLED 빅뱅 활동 진행한 바 있다. 하반기에도 귀주, 심양 등 30여개 도시에서도 이를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LG디스플레이는 지난달 광저우 OLED 공장 준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가동에 들어갔다. 8.5세대 사이즈의 월 6만장의 유리원판을 투입해 고해상도의 55, 65, 77인치 등 대형 OLED를 주력으로 생산하고 있으며 2021년에는 월 9만장 규모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는 LG전자를 비롯해 스카이워스, 하이센스, 콩카, 창홍, 소니, 필립스 등 TV 제조사를 비롯해 수닝, 국미, 징동 등 대형 유통업계 및 50여개의 베이징 및 천진 지역 매체들이 참석했다.

최현정 기자  yc950109@naver.com

<저작권자 © 퍼스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