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Biz&CEO Biz&CEO
[포커스]웅진코웨이 매각 본입찰 또 연기내달 10일 입찰 가능성 높아..예비실사 기간연장 요청
  • 최현지 기자
  • 승인 2019.09.18 18:28
  • 댓글 0

[퍼스트경제=최현지 기자] 내달 10일 웅진코웨이 매각 본입찰이 진행될 것 같다. 웅진코웨이 매각 본입찰이 예비실사 기간 연장 요청을 이유로 또 다시 연기됐기 때문이다.

웅진코웨이 본입찰은 당초 9월 초에서 9월 25일로 한차례 연기된 뒤 내달 초로 재차 연기 결정을 내린 셈이다. 10월 10일이 본입찰 ‘D데이’라는 설이 유력하다.

이 때문에 2조원 상당의 인수대금을 원하는 매각사 측과 보다 낮은 가격대를 저울질하는 인수 후보사간 의견차가 큰 것 아니냐는 관측이 파다하다.

1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웅진그룹과 매각주관사인 한국투자증권은 웅진코웨이 매각 본입찰 일정을 9월 25일에서 10월10일로 늦췄다. 예비실사 기간을 늘려 달라는 인수후보들의 요청 때문이다. 당초 9월 초로 예정됐던 웅진코웨이 매각 본입찰은 이달 25일로 한차례 연기된 이후 또 한번 미뤄지게 됐다. 웅진코웨이 매각 작업이 난항을 겪는 것 아니냐는 관측에 힘이 실리는 배경이다.

일각에선 매각사와 인수후보사간 ‘가격차’를 놓고 신경전이 길어지고 있는 게 아니냐는 분석도 있다. 웅진그룹 경영진이 바라는 매각가는 2조원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웅진코웨이의 경우 국내외 렌털 계정수 738만개에 달하며 국내 렌탈시장 1위 업체다. 시장점유율도 50%대에 달하는 등 독보적이다. 웅진코웨이가 매력적인 매물로 평가받는 이유다. 여기에 경영 프리미엄을 더하면 2조원 상당의 매각가가 적정하다는 입장이다.

웅진이 시장에 내놓은 코웨이 지분은 25.08%다. 웅진은 인수 당시 22.17% 지분을 1조6800억원에 인수했다. 이중 1조1000억원은 재무적투자자로 인수에 참여했던 한국투자증권에서 차입한 돈이다. 웅진은 이후 2000억원을 지불하고 추가 지분을 인수했다.

투자한 돈을 회수하기 위해서도 2조원대 인수대금이 절실한 상황이다.웅진코웨이에 대한 평가는 전반적으로 우호적이다. 렌털업계에서 선도기업으로 안정적인 이익창출 등을 고려하면 충분한 가치가 있다는 설명이다.

웅진코웨이의 2분기 컨센서스는 매출액 7352억, 영업이익 1372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매출액은 8%, 영업이익은 6% 증가했다. 코웨이 역대 최대 매출과 영업이익을 달성했던 1분기 실적을 뛰어넘는 성적이다.

코웨이는 1분기 매출 7093억, 영업이익 1352억원을 기록했다. 올해 2분기 매출액 7555억원, 영업익 1382억원을 달성하며 역대 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국내 렌탈 시장 또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데다 웅진코웨이의 실적이 뛰어나다는 점 역시 높은 매각대금을 기대하게 하는 배경이다.

코웨이는 성장성과 수익성 모두 인정받고 있지만 2조원대로 치솟은 가격이 문제다. 이미 웅진이 해당 구간에서 인수가를 형성해놨고, 상장기업인 만큼 시장에서의 가치가 뚜렷해 가격 변동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현재 적격 예비인수후보(숏리스트)로 결정된 곳은 ▲SK네트웍스 ▲중국 가전업체 하이얼과 국내 사모펀드(PEF) 린드먼아시아인베스트먼트 컨소시엄 ▲글로벌 PEF 칼라일그룹 ▲베인캐피탈 등 4곳이다.이들은 웅진코웨이 적정가격으로 1조5000억~1조7000억원 수준을 제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웅진그룹은 연내 웅진코웨이 매각 절차를 마무리함으로써 그룹을 압박하는 부채를 획기적으로 축소한다는 계획이다.

최현지 기자  hherli123@naver.com

<저작권자 © 퍼스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