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Biz&CEO Biz&CEO
IFA 2019서 호평 받은 'LG V50S 씽큐'해외 유력 9개 매체서 ‘최고상’ 수상...“가장 실용적인 폰“ 찬사
  • 최현정 기자
  • 승인 2019.09.10 16:57
  • 댓글 0

[퍼스트경제=최현정 기자] LG전자 스마트폰 ‘LG V50S 씽큐(해외명 LG G8X 씽큐)’와 전용 액세서리 ‘LG 듀얼 스크린’이 다수의 해외 유력 매체들로부터 ‘IFA2019 최고상’을 무더기 수상했다.

LG V50S 씽큐와 LG 듀얼 스크린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IFA 2019’ 전시회 폐막 하루 전인 10일(현지시간)을 기준으로 총 9개 매체로부터 최고상을 받았다. 두 제품 모두 이번 전시회에서 첫 공개된 LG전자 하반기 핵심 전략 제품들이다.

미국 유력 IT매체 안드로이드 헤드라인은 “LG전자는 우리가 본 가장 실용적인 방식으로 폴더블폰을 선보였다”며 “LG전자는 뛰어난 카메라 성능을 계속 이어가고 있다. 특히 이번엔 전면카메라에 중점을 뒀다”며 3200만 화소 전면카메라 언급과 함께 LG V50S 씽큐를 최고 제품으로 선정했다.

미국의 또 다른 IT전문매체 톰스가이드는 LG V50S 씽큐를 최고 제품으로 선정하며 “듀얼 스크린은 화면 두 개를 활용하는 혁신적이면서도 실용적인 방식으로 트렌드를 이끌고 있다”고 말했다. 현장에서 제품을 직접 체험한 외신들을 중심으로 LG V50S 씽큐와 LG 듀얼 스크린의 실용성에 대한 호평도 이어졌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는 “듀얼 스크린은 폴더블폰보다 더 실용적으로 개선된 제품”이라고 소개했다. 포브스는 지난 7월 LG V50 씽큐에 대해서도 “가장 실용적인 폴더블 옵션”이라고 호평한 바 있다. 포브스는 또 “신제품은 힌지의 내구성이 높아졌고 두 각도에서만 고정이 가능했던 전작과 달리 모든 각도에서 고정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라며 전작 대비 사용성이 높아진 점도 높게 평가했다.

미국 IT 전문매체 더 버지는 “두개의 스크린이 폴더블보다 활용도가 높음을 보여준다”며 “그 자체로도 훌륭하지만 듀얼 스크린이 큰 매력 포인트”라고 극찬했다. IT전문매체인 폰아레나는 신제품 컨셉에 대해 “LG는 스마트폰으로 멀티태스킹할 수 있는 보다 새롭고 포괄적인 방법을 제시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LG전자 관계자는 “LG 듀얼 스크린은 두 화면에서 서로 다른 앱을 동시에 구동하는 ‘동시 사용’과 앱 하나의 UI를 확장해 실행하는 ‘분리 사용’이 모두 가능해 다양한 작업을 동시에 처리해야 하는 멀티태스킹에 적합하다”고 말했다.

최현정 기자  yc950109@naver.com

<저작권자 © 퍼스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