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 재테크 재테크
교보생명, 생보부동산신탁 인수삼성생명 보유지분 전량 인수…수익다각화·시너지 기대
  • 최현지 기자
  • 승인 2019.07.26 14:34
  • 댓글 0

[퍼스트경제=최현지 기자] 교보생명이 생보부동산신탁을 인수한다. 교보생명이 담보신탁시장 점유율 1위기업인 생보부동산신탁을 100% 자회사로 편입한다. 교보생명은 25일 이사회를 열고 삼성생명 보유지분 50%(50만주) 지분인수 안건을 만장일치로 가결했다.

삼성생명도 이날 이사회를 통해 생보부동산신탁 보유지분 매각을 의결했다. 생보부동산신탁은 지난 1998년 자본금 100억원(100만주)으로 설립, 교보생명과 삼성생명이 각각 50%의 지분을 갖고 공동 경영했다.

지난해말 기준 직원은 178명으로 순이익은 업계 7위, 담보신탁부문 시장점유율 1위를 차지했. 특히 최근 3년간 20%이상 자기자본순이익률(ROE)을 올렸다, 최근 5년 연평균 순이익 성장률(CAGR)의 경우 90%를 넘는 알짜회사로 평가받는다.

부동산신탁사업은 토지주의 소유권을 신탁사로 이전해 해당토지를 개발·관리한 뒤 이익을 돌려준다. 신탁사가 사업비를 충당하거나 준공을 책임지고 개발하는 개발형 신탁사업과 부동산 담보가치를 보전하거나 분양사업을 지원하는 관리형 신탁사업으로 구분된다.

교보생명은 담보신탁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는 동시에 차입형 토지신탁사업 진출로 수익 다각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생보부동산신탁 역시 담보신탁 위주 관리형 신탁사업은 물론 수익성 높은 차입형이나 책임준공형 토지신탁 등 고수익 사업에 나설 방침이다.

차입형 토지신탁은 부동산 개발과 맞물려 지난 2015년부터 급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실제로 정부와 지자체의 도시재생 정비사업과 맞물려 꾸준한 성장세가 예상된다. 부동산신탁업계 관계자는 “노하우와 인프라를 갖춘 생보부동산신탁은 탁월한 담보신탁사업 경쟁력을 갖고 있다”며 “차입형 신탁사업도 기존 저인망식 인프라를 활용한다면 승산이 있다”고 말했다.

교보생명은 협업을 통해 부동산 사업의 시너지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부동산신탁사업 단계별로 자회사의 참여와 노하우를 적극 활용할 것으로 보인다. 조대규 교보생명 전략담당 상무는 “생보부동산신탁 100% 지분인수를 통해 기존사업을 강화하고 개발형 신탁사업 역량도 키워나가겠다”며 “향우 5년 안에 매출을 2배이상 달성하기 위해 종합 부동산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로 성장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최현지 기자  hherli123@naver.com

<저작권자 © 퍼스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